상단여백
HOME 세정 조세뉴스
올해 회계법인 합병 이미 9건…감사인 등록제 영향'40명 이상' 회계법인 42곳으로 늘어

감사인 등록제 시행을 앞두고 올해 회계업계에 인수·합병(M&A) 바람이 불고 있다.

14일 한국공인회계사회에 따르면 지난 1월 회계법인 상지원과 대안회계법인이 합병해 회계법인 상지원·대안이 출범한 것을 시작으로 올해 이미 9건의 합병이 이뤄졌다.

3월에는 성도회계법인과 이현회계법인, 광교회계법인과 천지회계법인, 세일회계법인과 회계법인 원이 각각 합쳤다.

4월에는 신승-유진, 선일-승일, 예교-지성, 이정-지율, 송강-동아 등 5건의 합병이 진행됐다.

앞서 2016년에는 단 한건의 합병도 없었고 2017년에는 삼경회계법인과 대성회계법인이 합병해 대성삼경회계법인이 탄생했다. 또 2018년에는 한길회계법인이 새 외부감사법이 시행된 직후인 11월에 회계법인 두레를, 12월에 성신회계법인을 차례로 인수했다.

결국 3년간 3건에 불과했던 회계법인 합병이 올해는 4개월 동안에만 9건이 성사된 셈이다.

이런 영향으로 소속 공인회계사 40명 이상 회계법인은 작년 3월 35개에서 이달 14일 현재 42개로 늘어났다.

반면 40명 미만 회계법인은 140개에서 137개로 줄었다.

다만 이 기간 회계법인 15곳이 신설돼 전체 회계법인 수는 175개에서 179개로 늘어났다.

올해 회계업계의 인수·합병(M&A) 바람은 새 외부감사법에 따른 감사인 등록제의 영향 때문이다.

◇ 2016년 이후 회계법인 합병 현황

합병일자 존속법인 소멸법인 합병 후 법인명
2017-10-11 삼경회계법인 대성회계법인 대성삼경회계법인
2018-11-01 한길회계법인 회계법인 두레 한길회계법인
2018-12-31 한길회계법인 성신회계법인 한길회계법인
2019-01-15 회계법인 상지원 대안회계법인 회계법인 상지원·대안
2019-03-29 성도회계법인 이현회계법인 성도이현회계법인
2019-03-29 광교회계법인 천지회계법인 광교회계법인
2019-03-29 세일회계법인 회계법인 원 회계법인 세일원
2019-04-01 신승회계법인 유진회계법인 신승회계법인
2019-04-15 선일회계법인 승일회계법인 선일회계법인
2019-04-16 회계법인 예교 지성회계법인 예교지성회계법인
2019-04-18 이정회계법인 지율회계법인 이정지율회계법인
2019-04-30 송강회계법인 동아회계법인 동아송강회계법인

[자료=한국공인회계사회]

감사인 등록제에 따라 올해 11월부터 시작되는 사업연도에 대한 상장사 외부감사는 '주 사무소 등록 공인회계사 40명 이상' 등 요건을 갖춰 당국에 등록절차를 마친 회계법인만 수행할 수 있다.

또 주사무소 기준 회계사 600명 이상(가군), 120명 이상(나군), 60명 이상(다군) 등 회계법인 규모가 클수록 감사 대상 기업군이 확대된다.

회계사회 관계자는 "합병 건수는 공식적으로 합병 관련 처리절차가 완료됐거나 관련 문서가 접수돼 처리가 진행 중인 건만 집계한 것"이라며 "합병이 논의되는 회계법인이 더 있는 것으로 안다"고 말했다.

그러나 회계법인 간 M&A가 예상보다는 활발하지 않다는 시각도 있다.

한 회계법인 관계자는 "감사인 등록제 시행 발표 이후 중소 법인 간에 많은 논의가 있었지만, 합병이 성사되기는 쉽지 않다"고 말했다.

금융위는 지난 2일부터 상장사 감사인 등록신청을 받고 있다. 등록신청이 접수되면 금융위가 금융감독원에 심사를 의뢰해 최대 4개월의 심사를 거쳐 등록 여부를 결정하게 된다.
 

기업 회계감사(PG)
[제작 이태호] 일러스트

<저작권자 © 연합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연합뉴스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