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세정 조세뉴스
'지능적 탈세·체납 막는다'…국세청 빅데이터센터 가동
국세청 (CG)
 

국세청이 지능적 탈세 등에 대응하기 위해 빅테이터 분석 기법을 본격 도입한다.

김현준 국세청장은 4일 세종청사에서 빅데이터센터 현판 제막행사를 열었다.

국세청은 4차 산업혁명 시대를 맞이해 납세자 맞춤형 신고안내 등 납세서비스를 고도화하고 지능적 탈세와 체납을 잡아내기 위해 최근 빅데이터센터를 신설하는 내용으로 직제 시행규칙을 개정한 바 있다.

김 청장은 "빅데이터센터를 중심으로 첨단정보 기술을 적극 활용해 맞춤형 신고 도움자료 제공 등 성실신고 지원체계를 고도화할 방침"이라며 "빅테이터센터는 급변하는 외부 세정환경 속에서 국세행정의 수준을 한 단계 높여줄 것"이라고 말했다.

국세청은 빅데이터센터를 통해 인공지능과 챗봇 등 최신 기술을 납세 시스템에 적용해 고도화하는 등 국세행정 전반에 걸쳐 세정혁신을 가속화할 방침이다.

편법·탈법적 불공정 탈세에 대해서도 지능정보 기술을 통해 대응하는 방안을 적극 모색할 계획이다.

국세청 관계자는 "빅데이터센터는 맞춤형 신고 도움자료 제공, 사용자 친화적 신고환경 개선, 납세협력비용 감축 등에 활용돼 납세자의 자발적 성실신고를 적극 뒷받침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저작권자 © 연합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연합뉴스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