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세정 사회경제
작년 파생상품 미스터리쇼핑서 금융사 38%가 '미흡' 이하
금융당국이 파생결합증권(DLS)의 불완전 판매 징후를 사전에 파악했는데도 잘못을 바로잡을 시기를 놓친 것으로 확인됐다.

금융감독원이 8일 국회 정무위원회 국정감사를 앞두고 김병욱 더불어민주당 의원에게 제출한 자료에 따르면 지난해 6∼9월 시행한 미스터리 쇼핑 결과 금융회사 29곳(영업점 440곳) 중 6곳이 '저조'(60점 미만) 등급을 받았다.

'미흡'(60점 이상∼70점 미만) 등급을 받은 금융기관도 5곳이나 됐다.

전체 29곳 가운데 '미흡' 이하인 금융기관이 38%(11곳)에 이르는 셈이다.

'양호'(80점 이상∼90점 미만)와 '우수'(90점 이상) 등급은 각각 9곳과 5곳, '보통'(70점 이상∼80점 미만)은 4곳이었다.

금감원은 당시 미스터리 쇼핑에서 DLS 적합성 원칙, 상품 설명 의무, 주요 제도 추진사항 등을 살펴봤다.

금감원은 미스터리 쇼핑 후 그 결과와 모범, 미흡 사례를 전파해 자율 시정을 유도했다. 또 저조 등급이나 2년 연속 미흡 등급 이하 성적을 받은 금융사에는 자체 개선 계획을 제출할 것을 요구했다.

미스터리 쇼핑은 금감원 직원이나 금감원으로부터 위탁을 받은 외부 전문기관이 신분을 밝히지 않고 고객으로 가장해 금융기관의 상품 판매 과정을 점검하는 제도다.

2008년 12월 도입 이후 초기에는 펀드 위주로 점검했으나 이후 불완전 판매 가능성이 큰 변액보험, DLS, 개인종합자산관리계좌(ISA) 등으로 차츰 대상을 확대했다.

 
DLF·DLS 상품 피해자의 눈물
(서울=연합뉴스) 정하종 기자 = 27일 서울 여의도 국회 앞에서 열린 '우리, 하나 은행 파생결합상품인 DLF·DLS 상품 피해에 대한 국정조사 촉구 기자회견 및 호소문 발표'에서 피해자가 눈물을 흘리고 있다. 2019.9.27 chc@yna.co.kr

<저작권자 © 연합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연합뉴스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