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세정 조세뉴스
[국감현장] 국세청 직원 청와대 파견 놓고 여야 설전
15일 서울지방국세청 등에 대한 국정감사에서 여야 의원들이 국세청 직원의 청와대 파견 문제를 두고 질의를 벌이다 충돌했다.

자유한국당 권성동 의원이 국세청 직원 7명이 청와대에 파견된 사실을 지적하며 "이렇게 많은 직원이 청와대에 가 있을 이유가 있느냐. 즉시 복귀시켜야 한다"고 말했다.

권 의원은 "국세청은 최근 교육부의 사립대학에 대한 감사에도 2명의 국세청 직원을 파견했다"며 "이는 대학들의 탈세에 대해 조사하는 것 아니냐"고 따져 물었다.

이에 김명준 서울청장은 "세무조사 때문이 아니라 공익법인 관리 업무 때문"이라고 답했다.

그런데 질의가 끝나자 더불어민주당 김경협 의원이 의사진행 발언을 통해 권 의원의 질의를 문제 삼았다.

김 의원은 "청와대에 파견된 국세청 직원들이 세무조사를 한다는 등의 언급을 하는 것은 국정감사를 하는 자세가 아니다. 과거 국정농단 시절에는 그랬겠는지 모르겠지만 지금은 그런 일이 있을 수 없다"고 주장했다.

그러자 권성동 의원이 "동료 의원의 질의 내용에 대해 의사진행 발언으로 비판하는 것은 적절치 않다"고 반박하고, 김 의원을 겨냥해 "저기 청와대 대변인이 앉아 있네", "그렇게 하니 이번에 공천 받겠네" 등의 발언을 하자 여야 의원들 사이에 고성이 오갔다.

민주당 강병원 의원은 "공천 등을 언급하는 것은 동료의원에 할 수 없는 발언 아니냐"며 "굉장히 유감"이라고 말했다.

이후 김 의원은 자신의 질의 시간에 "국회의원이 면책 특권을 이용해서 허위사실을 유포하는 것에 대해선 책임을 져야 한다. 국회는 가짜뉴스를 양산하는 곳이 아니다"라며 "청와대 대변인이라느니, 공천을 받는다는 등의 막말을 한 데 대해 사과해야 한다"고 맞받아쳤다.

야당 의원들은 지난 10일 국세청에 대한 국감에서도 국세청 직원의 청와대 파견 문제를 거론한 바 있다.

<저작권자 © 연합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연합뉴스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