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회무 세무뉴스
앱 하나로 모든 은행 출금·이체…오픈뱅킹 가동10개 은행 시범서비스 시작…한곳서 모든 은행 계좌 조회·이체

하나의 애플리케이션(앱)만으로 모든 은행 계좌에서 출금·이체하는 ‘오픈뱅킹(Open Banking)' 시범 서비스가 지난달 30일 문을 열었다.

금융권에서는 몇 달 전부터 화두였지만 이용자 입장에선 상상이 잘되지 않던 게 사실이다. 그러나 오픈뱅킹이라는 어려운 이름과 달리 쉽고, 간단하다는 게 이용자들의 대체적 첫 반응이다.

서비스가 시작된 오전 9시를 조금 넘겨 신한은행의 앱 ‘쏠(SOL)'에 들어가 봤다.

전날 사전 이벤트를 통해 미리 서비스 이용을 예약했던 터라 신한은행뿐만 아니라 카카오뱅크, 하나은행 등 다른 은행 계좌 5개가 등록돼 있었다.

적금, 대출, 공과금 납부, 카드 대금 결제, 모임 회비 등 용도가 달라 여러 곳에 분산해놓은 것들이었다.

조회 항목으로 들어가면 신한은행 계좌뿐만 아니라 다른 은행 계좌도 볼 수 있다.

굳이 카카오뱅크 앱으로 다시 들어가지 않아도, 신한은행 앱에서 카카오뱅크 계좌의 잔고까지 한 번에 확인할 수 있다.

이체도 가능하다. 신한은행 앱에서 카카오뱅크 계좌에 있는 자금을 하나은행으로 보내는 등 다양한 방식으로 이용할 수 있다.

자산 관리도 쉬워졌다. 은행뿐만 아니라 카드, 증권, 보험, 연금, 부동산, 자동차, 현금영수증 등의 자산을 연결해 쏠 앱 한 곳에서 관리할 수 있다.

신한지주 계열사뿐만 아니라 다른 지주 계열사의 금융사에 등록된 자산을 공인인증서만 있으면 쉽게 모을 수 있다.

카드 결제 예정액, 보험의 경우 해지환급금액까지 안내가 가능하다.

시기에 맞춰 여기저기 넘나들며 각지에 흩어져있는 돈을 확인하거나 옮길 필요가 없어진 것이다.

스마트폰의 용량을 차지해가며 은행 앱 여러 개를 깔아둘 필요가 없으니, 이 중 가장 간편한 앱 하나만 남기고 지워야겠다는 생각이 들었다.

은행들이 시행 초기부터 각종 경품 이벤트 등을 열어가며 고객 지키기에 사활을 거는 이유다.

이렇게 오픈뱅킹은 말 그대로 은행 계좌와 정보를 외부에 공개하는 방식이다.

KB국민·신한·우리·KEB하나·IBK기업·NH농협·경남·부산·제주·전북은행 등 10개 은행에 계좌를 갖고 있다면 이 서비스를 이용할 수 있다.

기본적으로는 이체와 거래내역 조회 기능이 가능하지만, 은행에 따라 자산관리나 대출처럼 보다 복잡한 서비스도 차례로 열릴 예정이다.

세무사신문 제759호(2019.11.1.)

<저작권자 © 세무사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세무사신문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