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세정 조세뉴스
국세청 문서감정팀 국제공인시험기관 인정 …위변조 적발률 38%
국세청은 자체 필적감정 업무가 국가기술표준원 산하 한국인정기구(KOLAS)로부터 '국제공인시험기관 인정'을 받았다고 5일 밝혔다.

국세청에 따르면 서울지방국세청 첨단탈세방지담당관 아래 6명 규모의 문서감정팀은 최대 30만배까지 종이 재질 등을 확대할 수 있는 주사전자현미경 등 30여가지 최첨단 장비를 갖추고 지방국세청·세무서 등이 의뢰한 문서 위·변조 의심 사례를 조사하고 있다.

국세청은 2011년 6월 문서 감정 업무를 시작한 이래 올해 상반기까지 약 8년간 1천138건의 의심 문서를 감정, 437건의 위·변조 사례를 적발(적발률 38.4%)했고, 이를 통해 2천75억원의 세수를 확보했다.

국세청 관계자는 "이번 인정을 통해 국세청의 필적 감정, 문서작성 시기 감정 등에 대한 신뢰성과 증거 능력이 커질 것"이라며 "국제협정에 따라 다른 나라에서도 국내와 같은 감정 효력을 인정받게 됐다"고 밝혔다.
국세청 필적감정 사례
[국세청 제공]

<저작권자 © 연합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연합뉴스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