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세정 사회경제
법원 부동산경매 올들어 최다…서울 낙찰가율 석달째 100%대
서울중앙지방법원 경매법정 입구
[연합뉴스 자료사진]


지난달 전국 법원의 부동산경매 진행 건수가 올해 들어 가장 많았던 것으로 나타났다.

법원경매 전문기업 지지옥션이 6일 내놓은 10월 경매 동향 보고서에 따르면 지난달 전국 법원에서 부동산 경매 진행 건수는 1만3천102건으로 올해 들어 최다를 기록했다.

경매 건수는 2015년 6월(1만4천158건) 이후 한동안 1만건 수준을 유지하다가 7월 1만2천128건으로 늘어났다. 그러다 10월에는 전월보다 1천880건 급증하며 3개월 만에 올해 최다치를 경신했다.

지난달 전국 부동산경매 건수 가운데 4천215건이 낙찰돼 낙찰률은 32.2%를 기록했다. 낙찰가율은 70.3%, 평균 응찰자 수는 4명으로 집계됐다.

특히 서울의 경매 낙찰가율이 전달보다 8.7%포인트 오른 91.4%를 기록하며 전국 1위를 차지했다.

경매 건수의 비중이 높은 주거시설 낙찰가율은 97.4%로, 전국 평균(81.1%)은 물론 2위 광주(93.8%)와 3위 대구(92%)에도 크게 앞섰다.

서울 아파트 낙찰가율은 8월(101.8%) 올해 처음으로 100%를 넘긴 데 이어, 9월(100.9%)과 10월(101.9%)에도 고공 행진을 이어갔다.

정부가 민간택지 분양가상한제 시행 방침을 발표한 직후인 지난 7월 101.0%를 기록한 강남권 3구(강남·서초·송파) 아파트 낙찰가율은 4개월 연속 100%를 넘겼다.

경매 시장의 활성화 정도를 예측할 수 있는 낙찰률은 서울(32.8%)이 30% 초반에 묶여 있지만, 대구(43.5%)와 대전(43.2%)은 9월에 이어 40% 선을 지키고 있다.

광주는 올해 평균 낙찰률이 전국 최고치인 45.3%에 달했다.

<저작권자 © 연합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연합뉴스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