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세정 조세뉴스
"코넥스시장은 혁신기업 집약체…과감한 세제지원 필요"코넥스협회·한국증권학회 공동 포럼

코넥스 시장 활성화를 위해 과감한 세제지원과 규제개혁이 필요하다는 지적이 나왔다.
코넥스협회와 한국증권학회는 20일 서울 여의도 IBK투자증권 본사 백동아카데미홀에서 '코넥스협회 설립 5주년 기념, 코넥스 시장 발전을 위한 테마 포럼'을 열었다.
이번 포럼에서는 중소·벤처기업의 활로를 모색하고 코넥스 시장을 활성화하기 위한 다양한 방안이 논의됐다.
김군호 코넥스협회장은 개회사에서 "코넥스 시장은 혁신기업의 집약체"라며 "정부가 코넥스시장 활성화를 위해 여러 대책을 내놓으면서도 대주주 과세, 기본예탁금 등 각종 규제로 자금 유입과 신규상장을 사실상 막고 있는 실정"이라고 지적했다.
발제에 나선 남길남 자본시장연구원 선임연구위원은 코넥스 시장과 외국의 중소기업(SEM) 거래소를 비교·분석했다.
남 선임연구위원은 "코넥스 시장은 다른 중소기업 시장 대비 상장기업 수는 다소 적은 편이나 기업 규모는 평균 수준"이라며 "중소·벤처 기업을 위한 기업공개(IPO) 생태계 구축, 유연한 규제환경 및 과감한 세제 혜택이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김도형 금융조세포럼 회장과 김병일 강남대 교수는 '코넥스 기업의 세제지원' 방안을 발표했다.
이들은 발제문에서 "코넥스 기업의 재무 변동성 완화를 위해 사업손실준비금 제도를 재도입하고, 특허 분쟁 사전예방과 기술축적을 위해 해외 특허 출원·등록비용 세액공제제도 도입이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또 코넥스 기업 주식양도차익에 대한 과세요건 중 지분율 요건을 4%에서 8%로 상향조정하고, 단기 투자성향 억제를 위해 장기보유특별공제의 도입도 필요하다고 주장했다.
신현한 연세대 교수는 '신생 기업의 인재와 자본 조달 방안'이라는 발제문에서 차등의결권 제도 도입이나 우선주와 연계한 주식 보상 방안이 필요하다고 설명했다.

<저작권자 © 연합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연합뉴스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