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세정 조세뉴스
국세청장 "뿌리산업 中企 내년까지 정기조사 제외 적극 검토"김현준 청장, 광주 하남산업단지서 중소기업인들과 간담회

김현준 국세청장은 26일 "뿌리산업 등에 속한 소규모 중소기업의 세무 부담을 줄이기 위해 2020년까지 정기 세무조사 대상에서 제외하는 방안을 적극 검토하겠다"고 밝혔다.
김 청장은 이날 광주 하남산업단지를 방문해 입주 중소기업 대표들을 만난 자리에서 이같이 밝혔다.
뿌리산업은 주조·용접·표면처리·열처리 등 공정기술이 필요한 업종으로, 자동차·조선·IT(정보통신) 등 다른 산업 최종 제품의 품질 경쟁력을 높이는 데 필수적인 업종을 말한다.
그는 이 밖에도 현장에서 제기된 중소기업인들의 다양한 세무 정책 지원 요청에 대해 "기획재정부 등 관계 부처들과 적극 협의하겠다"고 답했다.
주요 건의 내용은 ▲장애인 표준 사업장에 대한 법인세 감면제도 개선 ▲영세율 적용 대상 농업용 기자재 범위 확대 ▲자동화·첨단기술 시설 등과 같은 생산성 향상시설에 대한 투자세액 공제율 상향 기간 연장 ▲차량 운행일지 없이 인정되는 손금(損金) 한도 추가 상향 등이었다.

<저작권자 © 연합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연합뉴스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