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세정 사회경제
기초생활수급자 근로능력 판정 개선…거동 불편자 배려복지부 '근로능력 평가의 기준 등에 관한 고시' 개정

인지능력에 문제가 없다는 이유로 거동이 불편한 국민기초생활수급자가 '근로능력 있음'으로 판정되는 일이 없도록 정부가 평가 기준을 개선했다.

보건복지부는 13일 기초생활수급자 근로능력 판정제도 운용상 나타난 불편사항을 개선해 '근로능력 평가의 기준 등에 관한 고시'를 개정했다고 밝혔다.

정부는 기초생활수급자를 대상으로 진단서, 진료기록지 등을 기초로 심사하는 의학적 평가와 대상자를 방문해 대면 심사하는 활동능력 평가를 시행해 근로능력이 있는지 없는지를 판단한다.

'근로능력 있음'으로 판정되면 자활에 필요한 사업에 참여하는 것을 조건으로 생계급여를 받을 수 있다.

하지만 활동능력 평가에서 거동이 불편해 신체능력 점수는 낮으나 인지능력(자기관리, 집중력, 자기통제, 대인관계, 대처능력 등) 점수가 높아 '근로능력 있음'으로 판정되는 경우가 발생해 제도개선 요구가 있었다.

이에 따라 보건복지부는 활동능력 평가항목에서 신체능력 항목 배점 점수를 8점에서 30점으로 높여 인지능력 항목 편중도를 개선했다.

또 객관성을 높이기 위해 평가를 4개 영역 10개 항목 19개 평가 기준으로 실시하기로 했다.

근로능력 평가 대상은 18∼64세 기초생활수급자이며, 이중 장애 정도가 심한 장애인, 재학생, 희귀난치성 질환자 등 근로 무능력자는 제외된다.

최종희 보건복지부 자립지원과장은 "이번 고시 개정으로 기초생활수급자 중 근로능력이 있는 자에 대한 보다 객관적이고 정확한 평가가 이루어지고 수급자의 편익이 증대돼 수급자들의 만족도가 높아질 것"이라고 말했다.

<저작권자 © 연합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세무사신문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