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세정 사회경제
주택연금 월 수령액 평균 1.5% 늘어…다음달 3일 신청자부터60대 3.9% 증가, 80대 0.5% 줄어

한국주택금융공사는 오는 2월 3일 주택연금 신규 신청자부터 주택연금 월 수령액을 조정해서 지급한다고 16일 밝혔다.

이번 조정으로 2월 3일부터 주택연금 신청자의 월 수령액은 일반 주택의 경우 기존보다 평균 1.5% 늘어난다.

작년 말 발표된 기대수명이 크게 늘지 않았으나 이자율은 계속 하락하면서 평균 월 수령액이 늘었다는 게 공사의 설명이다.

공사는 통계청의 기대수명, 주택가격 상승률, 이자율 등 주택연금 주요 변수를 재산정한 결과를 반영해 주택금융운영위원회 의결을 거쳐 월 수령액을 조정한다.

이번 조정으로 평균 월 수령액은 60대가 3.9%, 70대가 1.4% 증가하고, 80대와 90대는 각각 0.5%, 1.0% 감소한다.

주택가격별로는 3억원대와 5억원대가 2.3%씩 늘고 7억원대가 1.0% 증가하지만, 9억원대는 0.7% 줄어든다.

일례로 5억원 주택에 사는 60세 가입자(일반주택·종신지급방식·정액형 기준)는 종전에는 매달 99만3천원을 받을 수 있었다면 2월 3일 이후 새로 주택연금에 가입하면 4.7% 늘어난 103만9천650원을 받는다.

<저작권자 © 연합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연합뉴스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