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세정 사회경제
신종코로나 여행업계 피해 눈덩이…"관광기금 지원해달라" SOS12개 여행사 아웃바운드 6만2천명·인바운드 470팀 취소
여행업계 "폐업 수순 들어간 여행사도"…호텔앤에어닷컴은 청산 절차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신종코로나)의 국제적 확산으로 국내 여행업계가 강한 '한파'를 맞고 있다.

지난해 일본 여행 거부운동으로 한차례 강타당한 국내 여행업계를 중국발 신종코로나가 벼랑 끝으로 내몰고 있다.

한국여행업협회(KATA) 회원사들은 업체별 비상대책을 가동하는 한편, 문화체육관광부 등에 관광진흥개발기금 특별지원을 통한 '자금 수혈'을 건의하고 나섰다.

KATA가 10일 신종코로나에 따른 12개 주요 여행사의 피해를 취합한 결과에 따르면 이달 3일까지 파악된 공식 피해액은 내국인이 해외로 나가는 아웃바운드는 299억원(취소 6만2000여 명), 외국인이 국내로 들어오는 인바운드는 65억원(취소 470팀)이다.

특히 신종코로나가 창궐하는 중국 뿐 아니라 확진자가 늘고 있는 태국, 싱가포르 등지로의 여행 상품까지 무더기로 취소되면서 아웃바운드 여행업계의 피해가 걷잡을 수 없이 커지는 형국이다.

피해가 급증하자 KATA는 지난 4일부터 업계의 의견을 취합해 문체부 등 정부에 'SOS 구조신호'를 보내기에 이르렀다.

KATA는 중국 여행 취소 수수료 등에 따른 여행사 손실 보전, 국세나 지방세 감면과 납부기간 유예, 여행업계 고용유지를 위한 특별지원금 지급 등을 정부에 건의했다.

KATA는 특히 2003년 사스(SARS·중증급성호흡기증후군), 2015년 중동호흡기증후군(MERS·메르스) 사태에 이어 세 번째로 관광진흥개발기금 긴급 특별지원을 요청했다.

아울러 메르스 사태 당시 피해를 봤던 여행사에 지급됐던 융자 상환 기간이 올해로 돌아오는 만큼 해당 융자의 이자 감면과 기간 연장도 건의한 상태다.

이에 대해 문체부는 내국세의 신고와 납부기한을 연장하고, 지방세는 지방의회의 의결 거쳐 감면하는 등의 처방을 내놓았으나 여행업계에서는 더 과감한 지원책을 요구하는 목소리가 높다.

악몽과 같은 현 상황을 타개할만한 마땅한 묘안이 보이지 않는다는데 여행업계의 고민이 있다.

업체마다 당장 비용을 줄이기 위한 자구책 마련에 돌입했으나, 신종코로나와의 장기전에 대응하기에는 역부족일 것이라는 우려가 따른다.

특히 패키지 여행 감소에 따른 수익성 악화로 어려움을 겪는 상황에서 신종코로나와 같은 악재는 업체들을 도산 상황까지 몰 수 있다는 공포도 커지고 있다. 하나투어와 모두투어의 합작여행사인 호텔앤에어닷컴이 전세기 여행(항공좌석을 대규모로 선점해 여행객을 보내는 방식) 방식의 쇠퇴로 청산 절차를 밟고 있는 것이 대표적 예다.

하나투어는 이달 초부터 안식년과 잡셰어링(일자리 나누기) 신청을 위한 근무연수 제한을 없애도 전 사원으로부터 신청자를 받고 있다.

모두투어는 지난해 말부터 시행됐던 시간선택제, 주 4일제에 더불어 희망자만 리프레시 휴직도 신청을 받고 있다.

노랑풍선은 지난해 시작한 리프레시 제도(연차를 최대 한 달까지 붙여 쓰는 제도)의 신청을 받고 있고, KRT여행사는 중국팀에 한해 최소 필요 인력을 제외하고 한 달간 무급휴가를 실시 중이다.

업계 관계자는 "여행사들이 주4일 근무나 무급 휴가 제도를 통해 위기 타개에 온 힘을 기울이고 있지만 사실상 중소형 여행사 중에선 폐업 수순을 밟는 곳이 꽤 있다"면서 "특히 고용 유지가 문제인데 정부 차원의 신속한 지원이 있어야만 이들의 도산을 막을 수 있다"고 밝혔다.

<저작권자 © 연합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연합뉴스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