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세정 사회경제
잠자는 금융자산 1.4조, 162만명 찾아가…카드포인트는?금감원과 업계, '숨은 금융자산 찾기' 캠페인 결과
올 상반기엔 2.3조원 카드포인트 포함해 캠페인

금융감독원은 금융권과 함께 한 '숨은 금융자산 찾기' 캠페인을 통해 금융소비자 162만명이 약 1조4천억원의 '잠자는 돈'을 찾아갔다고 10일 밝혔다.

캠페인은 지난해 11월 둘째 주부터 6주간 법규상 소멸시효가 완성된 휴면 금융재산과 장기(3년 이상) 미거래 금융재산을 대상으로 이뤄졌다.

찾아간 금액별로 보면 휴면 금융재산이 2천207억원, 장기 미거래 금융재산은 1조1천746억원이었다.

금감원과 금융권은 그동안 휴면 금융재산에 한정한 캠페인 대상을 지난해부터 장기 미거래 금융재산으로 확대했다.

금감원은 "이번에 찾아간 1조4천억원은 최근 4년간 찾아간 휴면 금융재산 규모(2조3천억원)의 60%에 달하는 수준으로 단일 캠페인 실적으로는 최대 규모"라고 설명했다.

유형별로는 보험금이 9천247억원으로 가장 많았다. 예·적금(3천13억원), 휴면성 증권(1천54억원), 미수령 주식(574억원) 등이 뒤를 이었다.

연령별로 살펴보면 60대 이상(46.1%) 비중이 가장 높았고, 50대 31.5%, 40대 13.9%, 30대 이하 8.6%, 20대 2.4% 순이었다.

영업점·고객센터를 직접 방문해 찾아간 금액이 1조3천억원(94.8%)으로 대부분이었고, 인터넷과 모바일은 각각 475억원(3.4%), 254억원(1.8%)으로 나타났다.

금감원과 금융권은 올해 상반기에 카드포인트를 포함해 숨은 금융자산 찾기 캠페인을 다시 할 예정이다.

지난해 6월 말 기준 고객이 사용하지 않고 남은 카드포인트는 약 2조3천억원으로 집계됐다.

금융소비자는 평상시에도 금융소비자정보포털 '파인'(fine.fss.or.kr)을 통해 온라인으로 숨은 금융자산을 미리 조회한 뒤 환급 신청을 할 수 있다.

파인에서는 모든 금융권의 휴면 금융재산과 장기 미거래 금융재산을 계좌통합관리서비스를 통해 조회할 수 있다.

금융당국은 금융회사가 서민금융진흥원에 출연한 휴면 금융재산까지 한 번에 조회가 가능하도록 계좌통합관리서비스를 개선하고, 계좌통합관리서비스의 온라인 지급 한도(50만원)를 높이는 방안을 추진할 방침이다.

<저작권자 © 연합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연합뉴스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