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세정 사회경제
서울시 17일부터 전기차 보조금 신청접수…올해 1만대 보급 목표승용차 최대 1천270만원…올해 총 1천423억원 지원

서울시는 올해 전기차 1만대 보급을 목표로 17일부터 구매 보조금 신청을 받는다고 11일 밝혔다.

목표량 중 민간 보급은 8천909대, 시·자치구 등을 통한 공공보급은 272대, 대중교통 분야 보급은 819대(택시 700대, 버스 119대)다.

보조금은 민간 보급 물량(승용차 5천632대, 소형화물차 587대, 초소형화물차 1천대, 이륜차 1천690대)에 투입된다. 승용차는 1천55만∼1천270만원, 소형화물차는 2천700만원, 이륜차는 경형 기준 150만∼210만원이다. 올해 보조금 지원에 들어가는 예산은 총 1천423억원이다.

보조금 신청은 환경부 전기차 통합포털(www.ev.or.kr)로 하면 된다.

접수일 기준 서울시에 30일 이상 거주하거나 주사무소를 두고 사업자등록을 한 개인, 기업, 법인, 단체, 공공기관이면 구매 계약 후 2개월 이내 출고 가능한 차량에 한해 신청할 수 있다.

올해 보급 목표량 1만대는 서울시가 2009년부터 지난해까지 보급을 지원한 2만83대의 절반에 달하는 물량이다.

목표량을 차종별로 보면 승용차가 5천805대, 화물차 1천600대(소형 600대, 초소형 1천대), 이륜차 1천775대, 택시 700대, 버스 120대다.

서울시는 보조금과 별도로 배출가스 5등급 차량을 폐차하고, 전기차로 바꾸면 지원금 70만원을 추가로 준다. 지난해보다 20만원 늘어난 금액이다.

 

<저작권자 © 연합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연합뉴스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