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세정 사회경제
홍남기 "이번 주 부동산 대책…수용성 등 특정 지역 대상 아냐""경제 상황 바뀔 때마다 성장률 조정 안 해…추경은 경제 영향 종합 검토해야"
"코로나19 관련 유동성·물류 지원 등 수출 대책도 금주내 발표"

홍남기 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은 "이번 주 내로 부동산 추가 대책을 발표할 예정으로, 수·용·성(수원·용인·성남) 등 특정 지역을 대상으로 하는 것은 아니다"라고 17일 말했다.

홍 부총리는 이날 오후 'KBS 뉴스 9'에 출연해 '풍선 효과'가 나타난 부동산 시장과 관련해 "관련 내용을 관련 부처, 당·정·청에서 협의 중으로 거의 막바지 단계"라며 이같이 밝혔다.

그는 풍선 효과와 관련해 "일부 지역에서 중저가 아파트·주택을 중심으로 지나치게 가격이 오르는 상황을 정부가 예의 주시했고 제가 중심이 돼 관계부처와 대책을 논의했다"며 "가격 상승 억제, 실수요자 보호, 불법 탈세 부동산 거래 단속 강화가 포인트"라고 전했다.

더불어민주당이 수·용·성 지역을 조정대상지역으로 추가 지정을 하는 데 제동을 걸었느냐는 질문에는 "수·용·성 등 특정 지역이 (대책의) 대상은 아니며 부동산 전반에 관한 점검이 있었다"며 한발 물러선 듯한 답을 했다.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와 관련해 올해 경제성장률 전망(2.4%)을 하향 조정하느냐는 질문엔 "일부에서 1분기 마이너스 성장을 지적하는데, 전반적인 사태 진전 상황, 경제적 파급 효과를 지켜봐야 한다"고 말했다.

이어 "정부는 이번 상황을 엄중히 보고 있지만 경제 상황이 바뀔 때마다 (성장률 전망을) 조정하지는 않으며 연간 2번 전망을 한다"며 "만약 조정이 있다면 7월경 (하반기) 경제정책방향에서 있을 것"이라고 했다.

홍 부총리는 이번 주 안으로 코로나19와 관련한 수출 대책도 발표하겠다고 했다.

그는 "대금 회수를 하지 못하는 수출기업에 대한 긴급 유동성 기업, 원부자재 수급 애로 기업에 대한 통관·물류 지원, 현지 공장 가동지원 등 종합적인 내용이 포함될 것"이라며 "수출 마케팅을 보완해 달라는 현장 요구도 포함했으며, 중기적인 수출 구조 대책도 함께 담긴다"고 예고했다.

일각에서 나오는 코로나19 추가경정예산(추경)과 관련해선 "거듭 말하지만 지금 단계에서 추경은 검토하지 않는다"며 "내일 국무회의에서 약 1천100억원 규모로 방역 지원 예비비를 논의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중동호흡기증후군(MERS·메르스) 사태 때 10조원 규모의 추경을 했다는 지적에 홍 부총리는 "당시 절반 이상은 세입 경정 추경으로, 실제 메르스 추경은 2조원 안팎이었다"며 "우리 경제에 미치는 영향을 종합적으로 검토해 결정할 사안으로, 현재 단계에서는 정부의 재원으로 지원을 검토한다"고 강조했다.

<저작권자 © 연합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연합뉴스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