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세정 사회경제
회생 중소벤처기업에 600억원 규모 자금·보증 지원 실시

중소벤처기업부와 금융위원회는 '채무자회생법'에 따라 회생 절차를 밟고 있는 중소·벤처기업을 대상으로, 융자와 이행보증을 결합한 '패키지형 회생기업 금융지원'을 한다고 24일 밝혔다.

이번 지원은 총 600억원 규모로 다음 달 1일부터 실시된다. 중소벤처기업진흥공단과 한국자산관리공사(캠코), 서울보증보험이 협업 기관으로 참여한다.

먼저 정책금융기관인 중진공과 캠코가 회생 기업에 필요한 350억원 규모의 DIP 금융 자금을 공동으로 지원한다. DIP란 회생절차를 밟고 있는 기업 경영인의 경영권을 인정한 상태에서 신규자금을 지원하는 금융 기법을 말한다.

또, 서울보증보험은 공동 융자금을 받은 회생 기업에 대한 심사 기준을 완화해 기업당 최대 5억원 한도에서 250억원 무담보 이행보증을 우대 공급한다.

이번 지원 기업엔 2~5%대 저금리의 신용대출· 무담보 특별보증 등 우대조건이 적용된다.

아울러 신속한 지원을 위해 융자, 보증 약정 등 제출서류를 최소화할 방침이라고 중기부는 전했다.

중진공은 회생자금 융자 외에 회생 컨설팅을 통해 회생절차 개시부터 회생인가 단계까지 회생절차 대행과 전문가 자문도 지원한다.

지원 융자에 대한 문의는 중진공 재도전종합지원센터, 캠코기업지원금융 공동사무국·캠코 기업투자금융처로 하면 된다. 자금융자 이후 우대보증 발급 문의는 서울보증보험 중기서민지원팀에 하면 된다.

<저작권자 © 연합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연합뉴스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