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세정 조세뉴스
임금 줄여 일자리 지키면 노사 양측에 세제 혜택 검토하반기 경제정책방향 최우선순위는 '고용 유지'
미국 시행중인 '급여보호프로그램' 대출 도입도 유력

정부가 내달 초 발표할 '하반기 경제정책방향'에 담길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발 경제위기 대책의 최우선 순위는 '고용 유지'가 될 전망이다.

코로나19 충격에 낭떠러지로 떨어질 위기에 몰린 고용을 사수하기 위해 일자리 유지에 세제 혜택을 주는 방안 등 쓸 수 있는 카드를 모두 테이블 위에 올려놓고 검토하고 있다.

17일 관계부처에 따르면 정부는 하반기 경제정책방향에 고용 유지 정책을 담기 위해 다각도로 검토하고 있다.

현재 유력하게 검토 중인 정책은 노사 양측이 서로 한 발자국씩 양보해 고용을 유지할 경우 세제 혜택을 주는 방안이다.

일단 사용자가 경영상 어려움에도 노동자를 해고하지 않는다면 세금을 감면하는 혜택을 주는 방안이 거론되고 있다.

대상 세목은 매출 관련 법인세, 자산 관련 재산세 등이 검토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고용유지는 사용자만의 희생으로 되는 것이 아니기에 월급 삭감 등 고통을 분담한 노동자에게도 세제 혜택을 주는 방안 역시 유력하게 검토되고 있다.

임금이 줄어든 정도와 연동해 내야 할 세금을 깎아주면서 삭감 임금 보전 효과를 볼 수 있도록 하는 것이다.

이러한 노사 양측 세제 지원은 이미 과거 사례가 있다.

2008년 금융위기 직후 2009년 세제 개편에서 정부는 '일자리 나누기'(잡셰어링)에 동참하는 노사 양측에 세제 혜택을 준 바 있다.

일단 임금을 삭감해 고용을 유지한 중소기업에 대해선 임금삭감분의 50%를 손비로 인정하며 법인세 부담을 낮춰줬다.

아울러 임금이 삭감된 노동자에 대해선 삭감 임금의 50%를 근로소득세를 계산할 때 소득공제를 해줬다.

고용 유지를 위해 미국에서 시행하고 있는 급여보호프로그램(Paycheck Protection Program·PPP) 도입도 유력해 보인다.

PPP는 고용 유지를 조건으로 중소기업에 긴급자금을 대출해 주는 제도다. 직원 500명 이하 기업을 대상으로 2년간 최대 1천만 달러의 무담보 대출을 지원한다. 대신 대출 액수의 75%를 급여로 써야 한다.

정부는 일찌감치 코로나19 경제 충격 극복의 최우선 순위로 고용 유지를 제시한 바 있다.

외환위기 당시 일자리를 없애 비용을 줄이는 '구조조정' 방식에서 탈피하자는 것이다.

문 대통령이 지난달 29일 관광·호텔업계 종사자와 만난 자리에서 "일자리의 위기가 거세게 닥쳐오고 있지만, 정부는 하나의 일자리도 반드시 지키겠다는 각오로 여러분과 함께할 것"이라고 말한 것은 이런 맥락이다.

정부는 고용 유지 외에도 공공일자리 156만개 등 신규 일자리 창출의 구체적 밑그림도 하반기 경제정책방향에 담을 예정이다.

<저작권자 © 연합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연합뉴스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