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세정 조세뉴스
강남 토지거래허가구역서 전세 '품귀'…전셋값 급등 우려집주인들, 현재 전세 계약 만료 후 대거 입주 움직임도
재건축 초기 단계인 성산시영·목동6단지 등은 '아직'

"전세가 아주 난리예요. 물건이 나오자마자 바로바로 나갑니다. 가격은 6·17 부동산 대책과는 상관없이 꾸준히 올라가고 있고요."

서울 송파구 잠실동 '트리지움' 아파트 근처에서 영업하는 한 부동산 중개업소 대표는 잠실동에서 토지거래허가제가 시행되는 23일 연합뉴스와의 전화 통화에서 이같이 말했다.

정부의 6·17대책에서 잠실동과 함께 토지거래허가구역으로 묶인 서울 강남구 삼성·대치·청담동에서는 이날부터 전세 보증금을 승계한 갭투자가 금지되고, 매매 후 2년 이상 실거주를 해야 한다.

이 중개업소 대표는 "(토지거래허가구역이 시행되기 직전인) 어제는 매매하느라 정신이 없었는데, 오늘부터는 매매가 조용해졌다"면서 "대신 이제는 전세난이 가중되는 양상"이라고 전했다.

트리지움 전용면적 59.88㎡는 전날 8억2천만원(5층)에 전세 계약된 것을 끝으로 입주 기간 2년의 정상적인 전세 물건이 씨가 말랐다.

인근 아파트인 서울 송파구 잠실동 '잠실엘스'는 지난 13일 전용 59.96㎡가 6억6천만원(7층)에 전세 계약됐는데, 현재는 8억원 이하의 물건이 모두 소진되고 시세가 최고 9억원으로 치솟은 상태다.

이 지역 또 다른 중개업소 사장은 "좋은 학군과 편의시설을 갖춘 잠실동은 전세 품귀현상으로 가격이 오르고 있다"며 "잠실동이 토지거래허가구역으로 묶여 매매가 막히면서 전세로 눌러앉으려는 수요가 폭증하고 있기 때문"이라고 설명했다.

한국감정원에 따르면 서울 아파트 전세가는 지난해 7월 1일 이후 51주째 연속 상승하고 있다.

특히 이날 토지거래허가구역으로 묶인 강남권을 필두로 재건축 아파트의 전세 공급량이 현격히 줄어들며 전셋값이 상승할 것이라는 우려가 제기된다.

정부가 6·17 대책을 통해 수도권 투기과열지구 재건축 조합원이 분양신청을 하려면 의무적으로 2년 이상을 거주하도록 했기 때문이다.

재건축 단지들은 학군·교통 등 입지적 이점을 갖춘 대신, 연식이 오래돼 전셋값이 인근 시세 대비 저렴하다.

이로 인해 이주 전까지 안정적인 전세 공급원 역할을 했지만, 이번 대책으로 집주인들이 기존 세입자를 대거 내보내려는 조짐을 보인다.

집주인들이 요건을 맞추기 위해 실제 입주하거나 상황이 여의치 않을 경우에는 빈집에 전입신고만 하는 꼼수도 등장할 것으로 예견된다.

결국 앞으로 세입자가 살 수 있는 전세 매물이 점점 줄어드는 현상이 불가피하다는 의견이 설득력을 얻는다.

강남구에서 대표적인 재건축 추진 단지로 꼽히는 은마아파트의 부동산 중개업소 대표는 "은마아파트는 세입자가 70% 정도"라며 "이번 2년 거주 요건 신설로 다음 만기 때 들어가겠다는(자신의 집에 입주하겠다는) 집주인들이 대다수"라고 밝혔다.

그러면서도 "집주인이 살다가 나간 전세 매물은 문제가 없다"며 "전세를 구하는 사람이 불안해하면 개별적으로 확인해주고 있다"고 덧붙였다.

1980년대에 준공돼 노후한 서울 강남구 대치동 한보미도맨션 1·2차도 6·17대책 전후로 전셋값 시세가 2천만원가량 상승했다.

한보미도맨션 1차 전용 84.48㎡는 지난 9일 5억원(9층)에 전세 계약됐는데, 대책이 발표된 후인 같은 달 20일에는 5억2천만원(2층)에 나갔다. 한보미도맨션 2차 전용 84.96㎡도 지난달 16일 8억3천만원(8층)에서 지난 20일 8억5천만원(13층)으로 손바뀜했다.

서울 강남구 청담동의 중개업소 대표도 "전세 수요가 많아지니 전셋값이 올라갈 수밖에 없다"면서 "집주인들이 집을 팔지도 못하는 상황에서 공시지가와 보유세 상승 부담에 전세를 월세로 돌려 상승한 세금을 충당하려는 움직임도 있다"고 말했다.

함영진 직방 빅데이터랩장은 "금리 인하에 따른 전세의 월세 전환 증가, 서울 입주량 감소, 여기에 재건축 입주권을 받기 위한 2년 실거주 요건이 추가되면서 전세난이 가중되고 전셋값이 상승할 우려가 있다"고 전망했다.

다만, 이날 토지거래허가구역이 시행된 강남권 외 서울의 대표적인 재건축 초기 단계 단지들은 아직 이렇다 할 전세난과 전셋값 상승 기미가 포착되지 않고 있다.

지난달 재건축 안전진단을 최종 통과한 서울 마포구 성산시영아파트의 전세 시세는 전용 50.03㎡ 기준 2억2천500만∼2억5천만원으로, 6·17대책 이전 수준을 유지하고 있다.

이 단지 전용 59.43㎡는 6·17대책 발표 직전이었던 지난 15일 3억원까지 계약된 전셋값이 18일 2억9천만원, 22일 2억8천만원으로 외려 하락세다.

성산시영 단지 내에서 영업하는 한 공인중개사는 "전세 물건은 많이 쌓여 있다"며 "이제 안전진단을 통과한 재건축 초기 단계라 2년 거주 요건을 채우기 위해 입주하겠다는 집주인도 거의 없다"고 전했다.

이달 재건축 안전진단을 최종 통과한 서울 양천구 목동 신시가지 6단지도 전용 47.94㎡ 기준 전세 시세가 3억5천만∼3억6천만원을 유지하고 있다.

목동 5·6단지 인근에서 영업하는 중개업소 사장은 "재건축 입주권 신청까지는 아직 먼 얘기"라며 "목동 전세는 10월이 성수기라 현재는 거래 움직임이 활발하지 않다"고 설명했다.

<저작권자 © 연합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연합뉴스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