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세정 사회경제
오늘부터 5개 지방은행도 소상공인 2차대출 취급부산·경남·광주·전북·제주은행으로 확대

29일부터 부산·경남·광주·전북·제주은행 등 5개 지방은행도 '소상공인 2차 금융지원 대출'을 시작한다.

지난달 18일 소상공인 2차 대출 업무를 시작한 기업·국민·신한·우리·하나·농협·대구은행에 이어 지방은행들도 동참하는 것이다. 이에 따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피해 소상공인에 대한 금융지원이 탄력을 받을 전망이다.

신용보증기금(신보)에 따르면 이들 5개 은행의 소상공인 금융지원은 다른 시중은행과 똑같이 운용된다. 대출한도는 업체당 1천만원, 대출 만기는 5년(2년 거치·3년 분할상환 방식)이다. 대출 금리는 연 3∼4% 수준으로 신용등급에 따라 달라질 수 있다.

신보가 대출에 95% 보증을 제공한다. 심사 업무는 은행에 위탁해 신보를 방문할 필요 없이 은행에서 대출과 보증을 한 번에 진행한다.

현재 국세·지방세를 체납 중이거나 기존에 채무를 연체 중인 자, 1차 소상공인 대출(시중은행 이차보전·기업은행 초저금리·소상공인진흥공단 경영안정자금 대출) 수혜자는 중복해서 받을 수 없다.

<저작권자 © 연합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연합뉴스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