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세정 사회경제
국민내일배움카드 직업훈련생 비용 부담 대폭 완화

정부의 직업훈련 사업인 '국민내일배움카드'에 참여하는 훈련생의 비용 부담이 대폭 줄어든다.

고용노동부는 26일 국민내일배움카드 훈련생의 비용 부담 경감을 포함한 개편 방안을 다음 달 1일부터 시행한다고 밝혔다.

이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로 급증한 실업자와 무급휴직자 등이 큰 부담 없이 직업훈련을 받을 수 있도록 하기 위한 조치다.

개편안은 올해 말까지 한시적으로 시행된다.

국민내일배움카드 훈련생의 비용 부담 비율은 직종별 취업률에 따라 15∼55%인데 개편안은 이를 일괄적으로 15%포인트 낮췄다. 취업률이 70% 이상인 우수 훈련 과정에 대해서는 훈련생의 비용 부담을 면제해 준다.

또 무급휴직자에 대해서는 무급휴직 기간과 상관없이 직업훈련을 받을 수 있도록 했다. 대기업 노동자의 경우 90일 이상 무급휴직을 해야 직업훈련에 참여할 수 있도록 한 기존 제한을 없앤 것이다.

이 밖에도 '국가기간·전략산업 직종'은 직업훈련에 앞서 고용센터에서 최장 2주 동안 상담을 받아야 하는데 이를 생략함으로써 보다 빨리 직업훈련을 받을 수 있도록 했다.

<저작권자 © 연합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연합뉴스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