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세정 사회경제
변호사단체 반발에…'네이버 엑스퍼트' 수수료 낮췄다통합 5.5%에서 최소 1.65%로…네이버 "수수료 부담 낮추고자 원천 수수료율 높은 결제수단 제외"

네이버가 온라인 유료 상담 플랫폼 '지식인 엑스퍼트(eXpert)'의 수수료를 인하했다.

네이버는 28일 지식인 엑스퍼트에 참여하는 전문가들에게 "결제수단 및 결제수수료율을 변경한다"고 공지했다.

네이버 엑스퍼트는 법률, 소액소송, 세무, 심리상담, 피트니스, 번역, 인테리어 등 전문 분야에 관해 전문가와 1대1 채팅으로 상담하고 서비스 이용료를 지급하는 서비스다. 지난해 12월 정식 서비스를 시작했다.

이 서비스는 그동안 신용카드·계좌이체·네이버페이·휴대폰·상품권·티머니 등 6개 결제수단을 제공하면서, 결제수단에 상관없이 5.5%의 통합 수수료를 떼왔다.

앞으로는 신용카드·계좌이체·네이버페이 등 3개 결제수단만 제공하면서 결제수단별 수수료를 다르게 하기로 했다.

결제수단별 수수료는 계좌이체 1.65%, 신용카드 3.74%, 네이버페이 포인트 3.74%로 책정됐다.변경 이유로 네이버 측은 "기존에 제공되던 결제수단 중에 원천 수수료율이 높은 휴대폰·상품권·티머니를 제외해 전문가분들의 수수료 부담을 최소화했다"고 설명했다.

그러나 업계에서는 기존의 '5.5% 수수료' 때문에 법조계 반발이 일어나자 네이버가 대응한 것 아니겠냐는 해석이 나온다.

최근 법학전문대학원(로스쿨) 출신 변호사 단체인 한국법조인협회(한법협)는 "네이버 지식인 엑스퍼트 서비스가 변호사와 이용자를 매칭한 후 대금의 5.5%를 수수료로 떼는 것은 변호사법 위반"이라며 검찰에 고발장을 제출했다.

<저작권자 © 연합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연합뉴스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