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세정 사회경제
대전 20년 만의 기록적 폭우…물바다된 아파트서 보트 대피공식집계상 1시간에 46㎜ 퍼부어…7월 하순 기준 역대 네 번째
정림동 아파트 두 동 침수…주차 차량 50대 흙탕물에 '둥둥'
1명 사망 등 피해 속출…세계유산 공주 공산성 성벽도 일부 붕괴

30일 대전에 역대 네 번째로 기록된 폭우가 쏟아져 1명이 숨지고 아파트 등 주택이 침수되는 등 피해가 속출했다.

대전지방기상청에 따르면 전날 오후 6시부터 이날 오후 5시까지 누적 강수량은 대전(문화) 197㎜, 금산 158.3㎜, 계룡 144㎜, 논산 142.5㎜, 천안(성거) 118㎜, 세종(금남) 111.5㎜, 아산(송악) 90.5㎜, 공주(정안) 71.5㎜ 등이다.

오후 1시를 기해 대전·세종·충남지역 호우특보는 모두 해제됐다.

◇ 대전서 1명 사망·아파트 침수 등 피해 속출

대전 중구 문화동에는 이날 오전 4시 18분부터 1시간 동안에만 102.5㎜의 물폭탄이 쏟아졌다.

주요 기상 수치를 공식 측정하는 대전기상청 내 대표 지점에는 오전 3시 59분부터 1시간 동안 46.1㎜가 내렸다.

7월 하순 기준으로는 1969년 7월 31일 79.1㎜, 1987년 7월 22일 63.5㎜, 2000년 7월 23일 53.8㎜ 이어 역대 네 번째로 많은 양이다.

20년 만의 기록적 폭우에 서구 정림동 코스모스아파트 235세대 가운데 D동과 E동 1층 28세대가 침수되는 등 피해가 속출했다.

이 아파트에 사는 50대 주민 1명은 심폐소생술을 받으며 119구조대에 의해 병원으로 옮겨졌으나 숨졌다.

어지러움을 호소하는 다른 주민 1명도 병원으로 옮겨져 치료를 받고 있다.

또 지상 주차장에 주차된 차량 50대가 물에 잠기면서 소방당국이 견인 조치했다.

소방당국은 보트를 이용해 아파트 1∼5층에 사는 주민 141명을 구조했다.

감전 사고가 발생하지 않도록 이 아파트 전기 공급도 끊었다.

대전시는 28세대 이재민 56명이 생활할 임시 거처를 마련했다.

인근 정림동 우성아파트 지하주차장 2곳도 침수됐다.

중구 부사동에 있는 차량등록사업소가 물에 잠기면서 전산시스템 오류로 업무가 중단됐다.

사업소 측은 유성구 노은동 월드컵경기장에 있는 제2사업소로 민원인들을 안내했다.

이밖에 동구 베스티안 우송병원 응급실이 침수된 것을 비롯해 대전에서는 주택 침수 103건 등 449건의 피해가 접수됐다.

많은 비로 하천 수위가 상승하면서 갑천 원촌교·만년교 지점에 한때 홍수 경보가 발령됐다.

선로가 침수되거나 선로에 토사가 유입되면서 대전 일대를 지나는 열차 운행이 최대 1시간 이상 지연되기도 했다.

복구가 완료되면서 오후 2시 30분부터 열차는 정상 운행 중이다.

오후 3시께 동구 이사동을 지나가던 2.5t 차량이 하천변 도로가 무너져 내리면서 뒤집혔다.

운전자는 가벼운 상처를 입었다고 동구 관계자는 전했다.

구는 도로를 통제한 뒤 우회로를 안내하고 있다.

하상도로 전 구간이 전면 통제됐고, 대전역·동산·대동·원동·소정 지하차도 출입도 막혔다.'

◇ 세종·충남 곳곳도 '침수'…세계유산 공산성 성벽 일부 붕괴

세종과 충남에도 밤사이 폭우가 쏟아졌다.

시간당 최대 강수량은 금산 70.3㎜, 계룡 52.5㎜, 천안 52㎜, 세종 전의 52.0㎜, 논산 47.5㎜로 집계됐다.

강한 비에 세계유산인 공주 공산성 성벽이 10m가량 무너졌다.

붕괴 지점은 임류각 동쪽 은개골로 이어지는 급경사 구간이다.

문화재청은 빗물이 성벽 안쪽으로 흘러들고 성벽 아래 흙이 물에 쓸리면서 아래쪽 돌들이 빠져 무너진 것으로 분석하고 긴급 복구를 할 계획이다.

천안·공주서 주택과 상가 9채가 침수됐고, 갑자기 불어난 물에 차량 3대가 물에 잠겨 운전자 3명이 구조됐다.

천안 성환천 주변 도로 2곳이 유실됐고, 계룡시 엄사면에서는 주택으로 토사가 흘러내려 주민 2명이 안전한 곳으로 대피했다.

공주시 반포면 마티터널 주변 도로에 토사가 유출돼 통행이 한때 금지됐다.

이밖에 가로수 쓰러짐, 비닐하우스 침수 등 충남도 소방본부에 174건의 크고 작은 신고가 접수됐다.

하천 수위가 올라가면서 오전 11시 50분 논산시 논산천 논산대교 지점에 홍수경보가 발령됐다.

아산시 곡교천 충무교 지점에는 새벽 한때 홍수주의보가 발령됐다가 해제됐다.

오전 7시 20분께 세종 전동면에서는 하천 교량 위를 건너던 화물차가 급류에 넘어져, 운전자가 고립됐다가 구조되기도 했다.

세종에서는 도로 침수 10건, 토사 유출 4건, 나무 쓰러짐 4건, 주택 침수 2건 등 총 26건의 피해 신고가 접수됐다.

기상청은 대전·세종·충남 지역에 31일 0시부터 오전 9시까지 50∼100㎜, 많은 곳은 150㎜ 이상 비가 내릴 것으로 예보했다.

<저작권자 © 연합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연합뉴스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