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세정 조세뉴스
국세청장 후보자 "재산 5억2천…강남 분납형 임대 거주"김대지 후보자 인사청문 요청안 접수, 육군일병 소집해제

국회는 6일 문재인 대통령이 제출한 김대지(53) 국세청장 후보자 인사청문 요청안을 접수했다.

김 후보자는 본인과 가족의 재산으로 모두 5억1천900만원을 신고했다.

김 후보자의 재산은 서울 강남구 자곡동 '분납형 일반임대'(10년 임대 후 분양 전환) 아파트 보증금 1억7천만원과 예금 1천500만원, 은행 대출금 9천600만원을 합해 총 8천788만원이다.

배우자는 서대문구 북아현동 아파트 전세 보증금 1억7천만원과 2011·2016년식 국산 승용차 2대, 예금 2천815만원 등으로 총 2억2천367만원을 신고했다.

이밖에 모친이 부산 연제구 아파트(3억5천100만원)와 예금(1천927만원), 금융기관 채무(1억2천만원)와 개인간 채무(6천200만원) 등으로 총 1억8천827만원을, 딸이 은행 예금 1천926만원을 보유한 것으로 나타났다.

국세청은 김 후보자가 거주하는 강남 자곡동 임대주택에 대해 "당시 12년째 무주택자여서 자산 기준을 충족해 신청했고, 정식 절차에 따라 당첨돼 현재 거주중"이라고 밝혔다.

배우자 명의의 아파트 전세에 대해서는 "딸의 통학 편의를 위해 구한 것"이라고 설명했다.

병역의 경우 후보자는 가문의 독자라는 사유로 1989년 6개월 만에 육군일병으로 소집해제됐다.

<저작권자 © 연합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연합뉴스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