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세정 조세뉴스
국세청, 대한상의·중기중앙회 협력아래 납세서비스 개선 추진납세서비스 재설계 추진단·미래전략추진단 출범

국세청에 '납세서비스 재설계 추진단'과 '2030 국세행정 미래전략추진단'이 출범했다.

국세청은 23일 청사에서 2개 추진단의 발족식을 열고, 자문기관으로 참여하는 대한상공회의소, 중소기업중앙회, 조세재정연구원과 업무협약(MOU)을 체결했다.

납세서비스 재설계 추진단은 국세청 소통 창구와 대한상의·중기중앙회 지역 조직을 통해 다양한 의견을 수렴하고 조세재정연구원의 의견을 반영해 획기적인 납세서비스 개선 방안을 1년 동안 마련할 계획이다.

국세청 기획조정관을 단장으로, 운영팀(혁신정책담당관실), 지원조직, 실천조직으로 구성된다. 경제단체와 연구기관은 자문에 응하는 역할을 한다.

2030 국세행정 미래전략추진단은 미래환경 분석을 거쳐 연구주제를 선정하고, 대한상의·중기중앙회의 현장 의견을 반영해 조세재정연구원과 함께 1년간 연구를 수행한 후 국세행정 중장기 전략을 제시할 계획이다.

국세청 차장을 단장으로, 4개 분과·연구팀이 활동하며, 경제단체와 연구기관도 연구팀에 참여한다.

국세청은 "민·관·연 협업체계를 통해 다양한 의견을 수렴해 국민의 시각에서 납세서비스 개선방안과 국헤생정 중장기 전략을 마련하겠다"고 밝혔다

<저작권자 © 연합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연합뉴스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