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세정 사회경제
추석연휴 열차내 구간연장 안 된다…표 없으면 강제하차한국철도, 코로나19 예방 위해 '추석 안전여행 캠페인'

올해 추석 연휴에는 열차 내에서 이용 구간을 연장하거나 차내 발매를 요청하는 행위가 제한된다.

한국철도(코레일)는 추석 명절 대수송 기간(9월 29일∼10월 4일) 열차를 타고 고향을 찾는 이용객을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으로부터 보호하기 위해 '추석 안전여행 캠페인'을 시행한다고 24일 밝혔다.

이에 따라 열차는 반드시 승차권에 표시된 구간 내에서 이용해야 한다.

매진된 열차 안에서 이용구간 연장을 요청하면 입석이 발생하는 만큼 연장처리가 안 된다.

승차권 없이 승차하거나, 다른 열차 승차권을 갖고 승차해도 안 된다.

매진된 열차에서 승차권에 표시된 구간을 벗어나거나 정당한 승차권 없이 승차한 경우 다음 역에서 하차해야 하며, 이미 이용한 구간에 대해서는 구간 운임과 그 운임의 10배 부가운임을 징수한다.

앞서 한국철도는 승객 간 거리 두기를 위해 추석 승차권 예매 기간에 창가 좌석만 구매할 수 있도록 제한했으며 입석 발매도 중단했다.

다만, 창가 좌석발매 시스템 적용 전 이미 예매가 끝난 경로·장애인의 승차권 중 보호자 동행이 필요한 경우 등만 통로 측 인접 좌석을 발매했다.

손병석 한국철도 사장은 "코로나19 확산을 예방하기 위해 명절 기간 열차 내 운영 기준을 정했다"며 "모두 힘든 시기에 안전하고 편리한 고향길을 위해 협조를 부탁드리며, 앞으로 더 나은 안전 서비스로 보답하겠다"고 말했다.

<저작권자 © 연합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연합뉴스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