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세정 사회경제
2018년 종부세 낸 사람 가장 많은 동네는 반포·잠원동김태흠 "1주택·실거주 등에 대한 부담 줄여줘야"

서울 삼성동 인근에서 종합부동산세가 가장 많이 납부되는 것으로 나타났다.

개인만 놓고 보면 반포 인근이 많다.

국회 기획재정위원회 국민의힘 김태흠 의원은 12일 국세청으로 제출받은 '전국 세무서별 종합부동산세 납부현황' 자료를 통해 이같이 밝혔다.

2018년 기준으로 종부세를 납부한 국민은 모두 46만3천여명, 부담세액은 1조8천772억원이었다.

이를 전국 125개 세무서별로 나눠보면 삼성세무서가 2만8천813명(전체의 6.2%)으로 가장 많았다. 반포가 2만5천971명(5.6%), 잠실이 2만2천71명(4.8%)으로 뒤를 잇는다.

삼성세무서는 삼성동과 대치동 등을 관할하고, 반포세무서는 잠원·반포·방배동, 잠실세무서는 잠실·신천·방이·오금동 등 영역을 담당한다.'

납부세액으로 보면 역삼·도곡동을 관할하는 역삼세무서가 1천674억원(8.9%)으로 가장 많았다.

부담 주체로 보면 개인의 경우 반포세무서가 2만5천716명(5.9%)으로 1위를 차지했다. 반포세무서는 납부세액도 408억원(7.1%)으로 개인 1위다.

법인은 삼성세무서가 4천679곳(17.1%)으로 가장 많다.

2016년 이후 3년간 변동 상황을 보면 종부세 대상자는 12만7천936명(38.1%), 세액은 3천474억원(22.7%)이 늘어났다.

3년 사이 납세자는 강동세무서 관할이 66.9%로 가장 많이 늘었고 납세액으로 보면 금천세무서가 76.1%로 1위였다.

김태흠 의원은 "다주택자나 투기자에게 부과하려던 종부세가 일반 국민에게까지 부담을 주고 있다"면서 "종부세 과세기준 등에 대한 합리적인 조정을 통해 1주택·실거주 등에 대한 부담을 줄여주어야 한다"고 말했다.'

<저작권자 © 연합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연합뉴스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