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세정 사회경제
제조 분야 산업 데이터, 국가표준으로 통합·관리국표원, 산업 데이터 교환 방식 국가표준 제정 예고

산업통상자원부 국가기술표준원(국표원)은 ERP, MES, PLM 등 제조 분야에 쓰이는 정보기술(IT)시스템의 데이터 교환 방식을 국가표준(KS)으로 제정한다고 15일 밝혔다.

국표원은 관련 국가표준(안) 2종을 16일 관보에 예고 고시하고 60일간 이해관계자 의견을 수렴한 후 기술심의회 등의 과정을 거쳐 국가표준으로 확정할 계획이다.

국표원은 표준 개발을 위해 2018년부터 국가 연구개발(R&D) 과제를 진행했으며 여기에는 연구기관과 대학, 수요공급 기업들이 참여했다.'

제조 IT시스템에 데이터 교환표준이 적용되면 국내 제조기업들은 서로 다른 시스템들의 호환과 데이터 통합·관리를 위해 투입해야 하는 추가 비용과 시간을 아낄 수 있다.

또한 제조 데이터를 수집·저장·분석할 때 데이터 교환방식의 표준으로도 활용 가능해 산업의 디지털 전환과 지능화를 촉진하는데 기여할 것으로 기대된다.

국표원은 표준 제정에 이어 관련 부처와 협력해 제조기업 전반에 표준을 확산시키고 제조 데이터의 활용성을 극대화한다는 계획이다.

이를 위해 오는 16일 산학연관 전문가와 이해관계자들이 참여하는 '제1차 스마트제조 표준화 포럼'을 개최해 민간 주도의 국가표준 활용체계 구축 방안을 논의할 예정이다.

이승우 국표원장은 "디지털 전환은 기업 생존을 위한 필수 전략이 됐고, 그 동력은 데이터에서 나온다"면서 "앞으로도 데이터 상호 운용성 실증 지원 등 데이터의 활용성을 높이기 위한 표준화 정책을 계속 추진하겠다"고 말했다.

<저작권자 © 연합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연합뉴스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