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세정 조세뉴스
화성·평택, 내년 삼성전자 법인 지방소득세 증가 전망올해보다 각 50억·314억↑ 추정…재작년 수준 회복은 아직

지난해 연말 글로벌 반도체 산업의 부진으로 삼성발 '지방세 쇼크'를 겪은 경기 화성시와 평택시는 내년에는 삼성전자가 납부할 법인 지방소득세가 올해보다는 증가할 것으로 전망했다.

화성시가 22일 시의회에 제출한 내년 예산안을 보면 삼성이 낼 법인 지방소득세는 1천424억 원으로 추산됐다.

이는 올해 당초예산 편성 때 추산치인 1천374억원보다 50억원(3.5%) 증가한 수준이다.

평택시도 올해 당초예산 때 386억원으로 추산한 삼성의 지방소득세 납부 예상액을 내년 700억원으로 314억원(45%) 높였다.

평택시 관계자는 "올해 3분기 반도체 실적을 기준으로 내년 삼성 실적을 전망해 예산안을 편성했다"며 "삼성 평택캠퍼스세 내 제2공장이 올해부터 가동되면서 '안분율' 수치도 올라 납부 예상액이 증가한 것"이라고 설명했다.

안분율은 삼성이 사업장을 둔 전국 32개 시군에 법인 지방소득세를 분배해 납부하는 비율을 말한다.

올해 기준 안분율은 화성 30.5%, 평택 9.7%로, 지난해보다 각각 0.8%p세, 1.5%p 올랐다.

안분율은 삼성이 낸 법인세(국세)의 약 10%를 총종업원 수 및 사업장 총 연면적을 지자체별 총종업원 수 및 총 연면적으로 나눈 뒤 이를 더해 2로 나눠 백분율로 계산한 수치로, 해당 지역 사업장에 삼성 직원 수나 면적이 늘면 납부할 지방소득세도 증가하는 구조다.

화성시 관계자는 "삼성전자 화성캠퍼스 내 생산라인 증설로 안분율도 약간 올랐고, 내년 실적도 좋아질 것으로 전망해 납부 예상액을 소폭 올렸다"며 "그렇지만 삼성이 2018년 실적을 기준으로 지난해 화성시에 납부한 지방소득세가 3천292억 원에 달했던 것을 참작하면 아직 당시 수준을 회복하진 못한 것"이라고 말했다.

<저작권자 © 연합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연합뉴스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