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세정 조세뉴스
"목회자 47%, 종교인 소득신고 때 '어려운 세무용어' 가장 부담"'교회재정건강성운동' 설문조사 결과…응답자 86% '종교인 과세' 찬성

종교인 과세가 시행된 지 4년째가 됐지만 종교인들이 소득신고에 여전히 어려움을 겪는다는 설문조사 결과가 나왔다.

23일 개신교계 단체인 '교회재정건강성운동'이 낸 '목회자 대상 종교인소득 신고 설문조사' 결과에 따르면 설문에 참여한 목회자 134명 중 47%는 종교인 소득 신고에 있어 가장 부담스러운 부분으로 '어려운 세무 용어'를 꼽았다.

이어 세금계산(19%), 사회보험료 납부(11%), 홈택스 이용(10%), 납부할 세금(7%) 등의 순이었다.

이런 애로를 반영하듯 '종교인 소득 신고와 관련해 편리하게 상담할 곳이 있습니까'라는 질의에 응답자의 68%가 '없다'고 답했다.

'그렇다'고 답한 응답자(32%)들이 주로 상담하는 곳은 회계·세무사 등 세무 대리인이 48%로 가장 많았다. 비영리 단체(26%), 관할 세무서나 국세상담센터(12%), 교단 기관(9%), 다른 목회자(7%)가 뒤를 이었다.

'종교인 소득 신고가 바르게 정착되기 위해 가장 필요한 것'으로는 '종교인 소득 상담센터(콜센터 등)'(24%), '교단·노회 등의 강력한 추진과 지원'(23%), '신고 대행 서비스'(21%)라는 답이 많았다.

목회자들은 '종교인 과세'로 얻는 가장 큰 장점으로 '교회 신뢰도 향상'(42%)을 꼽았다. '교회 재정 투명성 강화'(24%), '근로·자녀장려금 수혜'(10%)라는 의견도 많았다.

아울러 종교인 과세를 두고는 '찬성한다'(86%)는 입장이 '반대한다'(13%)는 의견을 크게 상회했다.

이번 조사는 지난 6월 15∼30일 구글 설문지를 통한 '개방형 온라인 설문' 형태로 진행됐다. 조사 참여 목회자들은 97%가 주일예배 출석 신도 수가 1천 명 이하인 중·소형 교회에서 활동한 이들이다.
 

<저작권자 © 연합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연합뉴스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