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세정 조세뉴스
부동산 증여 추세 잠잠해지나…작년 하반기 수증자 급감

지난해 하반기(7∼12월)에 부동산을 증여받은 수증자가 급감하면서 한동안 거셌던 증여 추세가 잠잠해지고 있다는 진단이 나왔다.

17일 직방이 대법원등기광장 자료를 분석한 결과에 따르면 작년 하반기 전국 부동산 수증인은 14만3천954명으로, 2014년 상반기(1∼6월) 13만7천240명 이후 가장 적은 것으로 집계됐다.

2020년 하반기(23만3천114명), 올해 상반기(20만5천793명)와 비교해서는 각각 38.2%, 30.0% 감소했다.

작년 하반기 연령별 수증인은 40세 미만 3만6천901명, 40∼59세 6만9천544명, 60세 이상 3만7천503명 등으로 모든 연령대에서 전분기 대비 수증인이 크게 줄었다.

[직방 제공]

2010년 관련 통계가 집계된 이래 60세 이상 수증인이 40세 미만 수증인보다 많은 것은 처음이다.

작년 하반기 수도권과 지방은 부동산 수증인이 각각 3만7천922명, 10만6천32명으로 전년의 같은 기간과 비교해 각각 50.1%, 32.5% 줄었다.

2020년과 지난해 상반기에는 주택 가격 상승폭이 컸던 만큼 양도세 중과와 종합부동산세 부담을 줄이려고 다주택자들이 대거 증여에 나섰지만, 하반기 들어서는 40세 미만에 대한 수증을 중심으로 증여가 급감한 것이다.

직방은 "부동산 증여를 계획하던 보유자들이 증여를 일정 부분 마무리하는 단계에 진입한 것으로 추정된다"며 "올해 대선 후보자들이 부동산 규제 관련 정책 공약을 발표하고 있는 만큼 절세 등의 목적으로 증여가 다시 증가하지는 않을 것으로 예상한다"고 설명했다.

<저작권자 © 연합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연합뉴스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