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세정 조세뉴스
경제부총리, 국세청에 "부동산 탈세 엄정 대응" 지시기재부, 국세청·관세청·조달청·통계청 4개 외청장 회의

홍남기 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은 17일 국세청에 "올해는 부동산 시장 안정을 위한 중요한 전환기적 시점인 만큼 부동산 탈세에 엄정한 자세로 대응해달라"고 강조했다.

홍 부총리는 이날 정부세종청사에서 김대지 국세청장, 임재현 관세청장, 김정우 조달청장, 류근관 통계청장 등 4개 외청장과 함께 외청장 회의를 열고 이같이 밝혔다.

홍 부총리는 또 "세무조사는 국민들의 정상적인 경제활동에 부담이 되지 않도록 세심하게 운영하고, 코로나19 피해 업종을 중심으로 세금 납부 기한 연장 등 세정 지원을 지속해서 추진해달라"고 국세청에 당부했다.

관세청에는 바이오·정보기술(IT) 등 국가 핵심 산업 관련 원재료의 신속한 통관과 주요 수입 품목 수급이 불안해질 때 즉시 대응할 수 있는 통관 지원체계 구축을 주문했다.

아울러 해외 직구 등 전자상거래 과정에서 수입 절차를 간소화하는 등 이용자 편의성을 최대한 높여달라고 요청했다.

조달청에는 주요 물품 수급에 대응하기 위한 긴급구매 소요 기간 단축과 신규 비축 품목 추가를 지시했다.

통계청에는 가구 분화와 고령화 등 사회 변화에 대응해 정책 통계를 개발, 개선하고 데이터 활용 확대를 위한 인프라 구축을 추진하라고 당부했다.

<저작권자 © 연합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연합뉴스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