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세정 조세뉴스
G20 경제수장들 올해 첫 화상회의…조코위 "지금은 협력할 때"재무장관·중앙은행 총재 17∼18일 1차 회의, 의제 도출

코로나19 이후의 경제 회복 등 글로벌 경제 현안을 논의하기 위한 한국 등 주요 20개국(G20) 재무장관·중앙은행 총재회의가 17일 화상으로 개막했다.'

올해 G20 의장국인 인도네시아 정부에 따르면 G20 재무장관·중앙은행 총재(FMCBG) 1차 회의가 이날 오전 조코 위도도 대통령의 영상 축사로 이틀간 일정을 시작했다.

각국 재무장관과 중앙은행 총재들이 화상으로 참여한 가운데 일부 실무진은 자카르타의 행사장을 직접 찾았다.

조코위 대통령은 축사에서 세계 경제회복을 촉진하기 위한 국가 간 협력을 촉구하면서 지금은 우크라이나 사태와 같은 지정학적 긴장을 조성할 때가 아니라고 강조했다.

그는 "코로나19 팬데믹으로 세계 경제가 여전히 휘청거리고 있다"고 진단하면서 "이런 상황에서 어떤 나라도 혼자 일어설 수 없다. 모든 국가가 연결돼 있고 어떤 나라도 고립돼 있지 않다"고 역설했다.

조코위 대통령은 한 지역의 부활이 다른 지역도 일으켜 세울 수 있으며, 한 지역의 붕괴가 다른 지역도 붕괴시킬 것이라고 경고했다.

그러면서 "지금과 같은 시기는 우크라이나에서 그랬던 것처럼 국가 간에 경쟁과 새로운 긴장을 조성할 때가 아니다. 지금은 세계의 회복을 위해 서로 시너지를 내고, 협력할 때"라고 말했다.

조코위 대통령은 이어 모든 국가가 인플레이션을 통제하고, 식량부족 대응 등에 협력하는 한편 새로운 경제로 전환을 가속해야 한다고 호소했다.

아울러 모든 G20 국가들이 공평하고 수용 가능한 디지털 전환을 가속화하고,중소기업 등의 발전 역시 공동으로 뒷받침해야 한다고 제안했다.

앞서 인도네시아 정부는 올해 G20 정상회의 주제를 '함께 회복, 더 강한 회복'으로 정했다.'

G20 재무장관·중앙은행 총재 1차 회의에서는 글로벌 경제와 관련해 주요 의제 선정에 주력할 것으로 알려졌다.

각국 대표들은 글로벌 경제와 건강, 국제금융 체제, 금융 이슈, 지속 가능한 금융, 인프라, 국제 조세 등 6개 분야를 놓고 중점적으로 다룰 의제를 제시한다.

1순위 의제로는 코로나 경제 회복 지원을 위한 금융과 보건 분야 협력 강화 및 리더십이 꼽힌다.

특히 조코위 대통령이 지난달 "세계보건기구(WHO)가 코로나19 대응에 한계를 드러냈다"며 국제통화기금(IMF)과 같은 형태의 새 보건기구를 창설하자고 제안한 만큼 이를 위한 기금 조달 방안 등이 의제로 채택될 전망이다.

이밖에 디지털 경제와 국제 조세 문제 등도 주요 안건으로 예상된다.

올해 G20 재무·중앙은행총재 회의는 4월 미국 워싱턴D.C에서 2차 회의, 7월 자카르타에서 3차 회의, 10월 중순 모로코에서 4차 회의가 예정돼 있다.

<저작권자 © 연합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연합뉴스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