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세정 조세뉴스
인구 급증 부산 강서구에 22일 세무서 문열어

부산지방국세청은 부산 강서구 명지국제7로에 강서세무서를 마련하고 22일부터 업무를 시작한다고 18일 밝혔다.

부산시 면적의 4분의 1을 차지하는 강서구는 명지국제신도시, 에코델타시티 등 서부산권 개발사업으로 인구와 사업자가 급증하는 지역이다.

사상구에 있는 북부산세무서가 그동안 강서구를 포함해 북구·사상구 국세행정 업무를 모두 맡아왔다.

부산 강서세무서 신설은 강서지역 납세자 불편을 해소하고 세정수요 급증에 따른 세원 관리의 효율성 제고와 지역 실정에 맞는 국세행정 서비스 체계 구축이 필요하다는 의견에 따라 지난해 7월 행정안전부 심사를 통과하면서 이뤄졌다.

강서세무서는 4개과·1담당관실(정원 86명)로 조직을 구성하고 국세 증명발급·사업자등록, 근로·자녀장려금 신청·심사, 부가가치세·종합소득세·법인세 신고 도움 등 각종 국세행정 서비스를 제공한다.

<저작권자 © 연합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연합뉴스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