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회무 일반회무
제15대 서울지방회장 선거, 김완일(기호 1번)·이종탁(기호 2번) 세무사 입후보지난달 18일 오후 6시 후보등록 마감과 함께 입후보자 기호추첨 진행
투표는 6.13.∼14. 양일간 강남구 대치동 `피에스타 귀족'에서 실시
서울지방세무사회 정기총회(6.15.)에서 회장 및 부회장 당선자 발표

제15대 서울지방세무사회장 선거에 김완일 세무사(현 서울회장), 이종탁 세무사(전 한국세무사회 부회장)가 최종 입후보했다.


서울지방세무사회 선거관리위원회(위원장 김기동)는 지난달 18일 오후 6시에 제15대 서울회장 선거 입후보 등록을 마감했다. 


이어 곧바로 양 후보자가 참석한 가운데 기호추첨을 진행했으며, 여기에서 김완일 회장 입후보자가 기호 1번을, 이종탁 회장 입후보자가 기호 2번을 각각 뽑았다.


기호 1번 김완일 회장 후보자는 황희곤 세무사와 이주성 세무사를 연대부회장 입후보자로 함께 등록했고, 이종탁 회장 후보자는 김두복 세무사와 장보원 세무사를 연대부회장 입후보자로 함께 등록하여 이번 선거에 나선다. 


서울회장 선거는 오는 6월 13일∼14일 양일간 강남구 대치동 `피에스타 귀족'(1층 노블리티홀)에서 치러진다.
투표결과는 6월 15일 열리는 서울지방회 정기총회에서 발표된다.


한편, 서울지방세무사회 선거관리위원회는 양 후보의 소견문 발표를 동영상으로 촬영해 지난달 31일 서울지방세무사회 홈페이지에 탑재했다. 


서울 회원들은 투표 참여에 앞서 각 후보자의 소견 영상을 통해 어떤 후보가 더 서울지방세무사회 발전을 위해 적합한지 선택하는 데 도움이 될 것으로 보인다.

 

세무사신문 제821호(2022.6.2.)

<저작권자 © 세무사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세무사신문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