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세정 조세뉴스
주영창 과기혁신본부장, 민관 협업투자 활성화 간담회

과학기술정보통신부(과기정통부)는 8일 주영창 과학기술혁신본부장이 민관 협업투자 방안을 논의하는 정책간담회를 개최했다고 밝혔다.

이날 오전 국가과학기술자문회의 대회의실에서 열린 간담회에는 권태신 한국경제연구원 원장, 김영민 LG경영연구원 원장 등 주요 기업 연구소 관계자와 민간협회·대학·국책연구소 등 민간 전문가집단이 참여했다.

과기정통부는 민간 투자 증가율이 둔화하고 민간 재원 대부분 기업 자체 연구개발에 투자되는 등 산학연 협업이 정체되고 있어 이번 간담회를 열었다고 설명했다.

이날 참석자들은 기업에 대한 세제 혜택 제공 등 다양한 의견을 개진했다.

권태신 한국경제연구원 원장은 "세제 혜택만큼 민간 투자를 촉진하는 인센티브가 없다"며 "민간 연구·개발(R&D)을 주도하는 대기업에 대한 R&D 투자세액공제율을 현행 2%에서 G5 국가 수준인 20% 수준으로 확대해야 한다"고 말했다.

안윤기 포스코경영연구원 상무는 "탄소중립은 산업 대전환 시대를 야기할 것"이라며 관련 분야의 R&D 민관 협력이 필요하다는 의견을 냈다.

주영창 본부장은 "과학기술 중심국가 실현 및 G5 도약을 위해서는 과학기술 시스템을 재설계하고 정부와 민간이 함께 초격차 전략기술을 육성하는 것이 시급한 과제"라며 "앞으로도 지속해서 현장의 의견을 수렴해 '국가연구개발사업 예산 배분 조정안과 '국가연구개발 중장기 투자전략'(2023-2027)에 반영하겠다"고 밝혔다.

<저작권자 © 연합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연합뉴스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