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세정 사회경제
19일 첫 비상경제장관회의…농축산물 가격·유가 동향 점검매주 물가 등 경제 상황 점검 예정

정부가 경제 위기에 대응하기 위해 비상경제장관회의 체제를 가동한다.

기획재정부는 추경호 부총리 겸 기재부 장관이 주재하는 경제관계장관회의를 비상경제장관회의로 개편한다고 15일 밝혔다.

추 부총리를 비롯한 관계 부처 장관들은 회의를 통해 물가·민생·금융·수출 ·산업활동 등 경제 상황을 집중적으로 점검하고, 필요한 조치는 적기에 마련될 수 있도록 대응할 계획이다.

회의는 매주 개최를 원칙으로 한다.

오는 19일 열리는 첫 회의에서는 농축산물 가격·유가 동향 등 물가 상황을 집중적으로 점검하고 대응 방안을 논의할 예정이다.

추 부총리는 "최근 대내외 불확실성이 확대되고 국내외 금융시장 변동성이 커지면서 우리 경제 상황은 어느 때보다 엄중한 비상시국"이라며 "복합 경제 위기가 상당 기간 지속될 것"이라고 진단했다.

그러면서 "경제 위기와의 전쟁을 이겨내기 위해서는 범국가적 역량을 결집해 특단의 대책을 신속하게 수립하고 시행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저작권자 © 연합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연합뉴스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