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회무 세무뉴스
‘시한폭탄’된 금융권 부동산PF…증권사 연체율 8%대로 치솟아

올해 금융시장의 최대 리스크로 부동산 프로젝트 파이낸싱(PF) 부실이 꼽히는 가운데 2금융권 연체율에도 ‘경고등’이 켜졌다.

특히 증권사 연체율은 8%대에 달하며 부동산 PF 부실이 금융권으로 확산할 수 있다는 우려가 나온다.

지난 9일 금융감독원이 국회 정무위원회에 보고한 자료에 따르면 지난해 9월 말 국내 금융권의 부동산 PF 대출잔액은 125조3천억원으로 2021년 말(110조2천억원)보다 15조1천억원 늘었다.

2020년 말 90조3천억원과 비교하면 35조원 급증했다.

업권별로는 보험 44조1천억원(35.2%), 은행 34조1천억원(27.2%), 여신전문금융회사 27조1천억원(21.6%), 저축은행 10조7천억원(8.5%), 상호금융 4조8천억원(3.8%), 증권 4조5천억원(3.6%) 순이다.

부동산 PF 대출 규모가 급증한 가운데 연체율도 급등세다.

특히 증권사 연체율은 지난해 9월 말 기준 8.2%로 2021년 말(3.7%)보다 4.5%포인트 상승했다. 2019년 말(1.3%)보다는 6배 넘게 오른 것이다.

저축은행 연체율은 2.37%로 2021년 말 대비 1.18%포인트 올랐으며, 여신전문회사 연체율은 1.07%로 0.6%포인트 상승했다.

보험사 연체율은 0.40%로 0.33%포인트 높아졌다. 이에 따라 은행까지 포함한 전 금융권 연체율은 같은 기간 0.38%에서 0.90%로 0.52%포인트 올랐다.

금감원은 "2021년 말까지 하락하던 부동산 PF대출 연체율이 작년 중 상승세로 전환했다”며 “최근 금리·원자재 가격 상승 속 부동산 경기가 둔화하면서 부동산 PF 부실 우려가 증가하고 있다”고 평가했다.

다만 금감원은 부동산 PF 대출 연체율 상승세가 아직 유의미한 수준은 아니라고 선을 그었다.
금감원 관계자는 "증권사의 경우 PF 대출 규모 자체가 작아 사업장 1~2곳만 부실이 발생해도 비율이 오르게 된다”며 “상승 추이여서 관심을 두고 지켜보고 있지만 아직 문제가 될 수준은 아니다”고 설명했다.

금융당국은 부동산 PF 불안이 금융시장으로 확산하는 사태를 막기 위해 선제 대응을 강조하고 있다.

금감원은 그동안 금융권역별로 산재해서 관리되던 부동산 PF는 사업장 단위를 통합 관리해 PF 사업리스크를 집중적으로 점검할 방침이다.

주택, 물류, 상업용 시설 등 PF 개발사업 유형 및 진행 상황(분양률, 공정률 등)에 대한 분석 체계도 강화한다.

금융당국은 1분기 중 PF 대주단 협약 개정 및 협의회 출범도 목표로 하고 있다.

대주단 협의회에는 금융사 200여 곳이 참여할 것으로 알려졌다. 부실 PF 사업장의 자율적인 정리를 유도하게 된다.

2008년 글로벌 금융위기 때 만들어진 대주단 협의회를 모태로 운영된다.

당시 대주단 협의회는 건설사 및 사업장의 자구 노력을 전제로 금융기관이 보유한 건설사 채권 만기를 연장하고 필요시 신규 자금을 지원했다.

금융당국 관계자는 "업권별로 소통하는 작업을 진행하고 있다”며 "협의회 운영 협약에 최근의 채권단 상황 등을 반영하는 작업을 마치는 대로 본격적으로 가동하게 될 것”이라고 말했다.

 

세무사신문 제838호(2022.2.16.)

<저작권자 © 세무사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세무사신문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