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회무 세무뉴스
홈택스·워크넷 등 정부 서비스 통합창구 본격 추진

정부가 정부24(민원)와 홈택스(국세), 워크넷(취업), 복지로(복지), 나이스(교육) 등 정부 사이트를 하나의 아이디, 한 번의 로그인으로 이용할 수 있는 ‘범정부 통합서비스 창구’를 2026년까지 구축하기 위한 작업을 본격화한다.

행정안전부는 8일 범정부 서비스 통합창구 구현을 위해 44개 중앙부처를 대상으로 설명회를 개최했다.

지난 4월 디지털플랫폼정부위원회는 디지털 기술을 활용해 공공서비스를 획기적으로 개선하기 위해 디지털플랫폼정부 실현계획을 발표한 바 있다.

범정부 서비스 통합창구는 이 계획의 핵심 과제 중 하나로 부처 간 칸막이를 허물어 국민이 각종 공공서비스를 한 곳에서 이용할 수 있도록 하는 통합서비스 플랫폼이다.

정부 부처에서는 업무별로 공공서비스 제공을 위한 시스템을 각각 운영하고 있어 국민은 서비스별 사이트를 따로 방문해 회원가입 후 서비스를 이용하고 있다.

범정부 서비스 통합창구가 마련되면 정부의 여러 사이트를 방문할 필요 없이 한 곳에서 각종 공공서비스를 신청하거나 조회, 처리할 수 있게 된다.

이번 설명회에서는 서비스 통합창구에 관한 내용을 각 부처에 설명하고 협력 방안을 논의했다.

이 자리에는 국세청(홈택스), 고용노동부(워크넷), 보건복지부(복지로), 교육부(나이스) 등 44개 중앙부처의 민원 담당자와 정보화 담당자 약 100명이 참석했다.

행안부는 연말까지 범정부 서비스 통합창구 구현방안을 수립할 계획이다.

 

세무사신문 제846호(2023.6.16.)

<저작권자 © 세무사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세무사신문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