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회무 세무뉴스
‘작년 귀속’ 반기 근로·자녀장려금 202만가구에 평균 113만원씩반기 장려금 총 2조2천847억원…하반기·정산분 1조8천174억원 일괄지급

지난해 귀속 반기분 근로·자녀 장려금은 2조2천847억원으로 집계됐다고 국세청이 지난달 27일 밝혔다.

이미 지급된 상반기분 4천673억원을 제외한 하반기·정산분 1조8천174억원이 이날 일괄 지급된다. 근로소득 외 다른 소득이 있어 종합소득세 확정신고 의무가 있는 가구에는 8월 말에 지급된다.

근로장려금은 2조1천401억원(187만 가구), 자녀장려금은 1천446억원(15만 가구) 규모다.
전체 지급 대상은 202만 가구로, 전년보다 5만 가구 늘었고 지급 규모도 2천670억원 증가했다. 가구당 평균 113만원으로 전년보다 10.4% 증가했다.

전체 지급 가구 중 63.3%는 단독 가구, 32.7%는 홑벌이 가구, 4.0%는 맞벌이 가구로 나타났다.
연령대별로는 60대 이상이 38.3%로 가장 많았고 20대 이하(23.5%), 50대(14.8%), 40대(12.8%), 30대(10.6%) 순이었다.

근로장려금과 자녀장려금은 저소득가구의 근로의욕을 높이고 자녀 양육을 지원하기 위해 마련된 제도다. 근로장려금은 가구당 최대 330만원(맞벌이 기준)이, 자녀장려금은 자녀 1명당 80만원이 각각 지급된다.

 

세무사신문 제847호(2023.7.4)

<저작권자 © 세무사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세무사신문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