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세정 조세뉴스
'숨겨진 범죄수익 찾아라' 경찰, 전문 추적수사팀 운용

경찰이 금융·부패범죄 수사 역량 강화를 위해 범죄자들이 숨긴 범죄수익을 찾아내는 수사팀을 운용한다.

경찰청은 금융·회계분석 전문가들로 구성된 '범죄수익 추적수사팀'을 서울지방경찰청 지능범죄수사대에서 이달 12일부터 시범 운용한다고 11일 밝혔다.

12명이 배치되는 수사팀은 지방경찰청이나 경찰서에서 지원을 요청하면 해당 수사팀에 합류해 분석업무를 수행한다.

주된 역할은 금융계좌 분석, 회계·세무 분석, 기업 압수수색 현장 지원, 범죄수익 임의 처분을 막을 '기소 전 몰수보전' 신청 등이다.

경찰은 향후 수사팀 시범운용 결과를 분석하고 미비점을 보완해 전국에 확대 시행할 계획이다. 공인회계사, 세무사 등 전문 자격증 소지자를 채용해 수사팀에 배치하는 방안도 추진하기로 했다.

경찰 관계자는 "경찰 초동수사 단계부터 감춰진 범죄수익을 적극 찾아내 동결을 추진하고, 판결 후에는 몰수, 추징 집행 등 범죄수익 환수에 기여할 것"이라며 "경찰의 경제·금융범죄 수사 전문성도 한층 향상될 것"이라고 말했다.

<저작권자 © 연합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연합뉴스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