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회무 세무뉴스
작년 법인 접대비 12조7천억원…5년 전보다 19% 늘어국세청, 국세통계 77개 항목 공개…100대 생활업종 통계 시각화

▲지역으로 보는 생활업종 결과 화면 [국세청 자료 제공]

지난해 기업들이 신고한 접대비가 12조원을 넘어선 것으로 나타났다.

국세청은 2018∼2022년 법인세 세액공제·감면과 접대비·기부금 등 총 77개 항목의 국세 통계를 지난 25일 공개했다.

국세 통계에 따르면 지난해 100억원 초과 수입을 신고한 법인은 5만1천개로 전체의 5.2%를 차지했다. 이들 법인의 총 부담 세액은 77조4천억원으로 전체 세액에서 차지하는 비중은 88.1%로 집계됐다.

1조원이 넘는 수입금액을 신고한 법인은 529개(0.1%)였고 이들의 총 부담 세액은 46조9천억원(53.4%)으로 집계됐다.

업태별 법인세 신고 법인 수를 보면 서비스업이 22만2천개로 가장 많았고 제조업(18만5천개), 도매업(17만3천개) 등이 뒤를 이었다.

지난해 법인 접대비는 12조7천억원으로 5년 전(10조7천억원)보다 2조원(18.7%) 늘었다. 이중 중소기업 접대비가 9조1천억원, 중소기업을 제외한 나머지 일반법인 접대비가 3조6천억원을 차지했다.

업태별로는 제조업 접대비가 3조8천억원으로 가장 많았고 서비스업(2조5천억원), 도매업(2조2천억원) 등 순이었다.

지난해 법인세 세액공제을 받은 법인은 17만3천개였고 세액공제액은 총 13조6천억원이었다. 법인 수 기준으로는 중소기업이 91.9%, 공제액 기준으로는 일반법인이 73.5%를 차지했다.

중소기업은 연구·인력개발비 세액공제(1조5천억원)가, 일반법인은 외국납부 세액공제(5조5천억원)가 가장 많았다.

작년 세액감면 법인 수는 24만5천개, 총감면액은 1조9천억원이었다. 중소기업은 중소기업에 대한 특별 세액감면(1조858억원)이, 일반법인은 수도권 외 지역 이전 본사에 대한 세액감면(2천846억원)이 가장 많았다.

작년 법인 기부금은 4조4천억원으로 제조업(1조5천억원), 금융·보험업(1조1천억원), 서비스업(5천억원) 순으로 많았다.

국세청 국세통계포털에서는 100대 생활업종 통계를 지도·그래프 등으로 시각화해 업종·지역별로 매출 수준을 확인할 수 있도록 한 ‘통계로 보는 생활 업종’ 서비스도 이용할 수 있다.

관심 있는 업종이나 지역, 매출액 등을 선택하면 해당 업종에 대한 매출 수준과 사업자 수 등 통계를 확인할 수 있다.

국세청 관계자는 “신뢰받는 국세 행정 구현을 위해 통계 서비스를 확대할 것”이라고 말했다.

 

세무사신문 제853호(2023.9.27.)

<저작권자 © 세무사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세무사신문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