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회무 세무뉴스
한은총재 “규제 다시 조여도 가계부채 안잡히면 금리인상 고려”“금리인상 따른 금융·부동산 시장 불안도 생각해야…경기 고려해 천천히 조절”

이창용 한국은행 총재는 지난달 23일 “먼저 규제 정책을 다시 타이트하게 하고, 그래도 가계부채 늘어나는 속도가 잡히지 않으면 그때는 심각하게 금리 인상을 고려해야 할 때”라고 밝혔다.

이 총재는 이날 국회 기획재정위원회의 한은 대상 국정 감사에서 다수 의원이 가계부채 급증 대책을 묻자 이렇게 답했다.

아울러 ‘가계부채 억제를 위해 금리를 왜 올리지 않느냐’는 의원들의 추궁에 고금리에 따른 금융·부동산 프로젝트파이낸싱(PF) 불안 등까지 고려해야 하는 어려움을 토로했다.

이 총재는 “저희(한은)가 금리를 더 올릴 경우 물론 가계대출을 잡을 수 있다”며 “그러나 이에 따른 금융시장 안정 문제는 어떻게 할지 생각해야 하고, 물가(소비자물가 상승률)도 한 때 2.3%까지 내려갔기 때문에 기준금리를 동결한 것”이라고 설명했다.

그는 금융당국이 지난해 말과 올해 초 부동산 규제를 완화한 것에 대해서도 “금융시장과 부동산시장 불안에 대응한 조치였다”고 부연했다.

이 총재는 “저희(한은)가 이자율이나 정부와의 정책 공조를 통해 점차 가계부채의 국내총생산(GDP) 대비 비율을 100% 미만으로, 90% 가깝게 낮추는 게 제 책임이라고 생각한다”면서도 “하지만 당장 너무 빨리 조절하려다 보면 경기가 너무 나빠지기 때문에 천천히 하겠다”고 밝혔다.

구체적인 가계대출 규제 방향에 대해서는 “현재 총부채원리금상환비율(DSR) 규제에 해당하는 차주의 비중이 작다”며 “당국과 단기적으로 DSR 규제의 루프홀(빠져나갈 구멍)이 많지 않도록, DSR 규제 해당 가구 수를 늘리는 방향으로 정책을 조정해서 어느 정도 증가를 막는지 보고 그 다음 거시정책을 생각해야한다”고 말했다.

 

세무사신문 제855호(2023.11.1.)

<저작권자 © 세무사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세무사신문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