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세정 조세뉴스
국가혁신클러스터 투자기업에 금융·세제 등 5대 지원 패키지신산업유치 지원단 출범식…지역 중핵기업 150개 유치 목표

정부가 국가 균형발전 정책으로 추진하는 국가혁신클러스터(국가혁신융복합단지) 조성 사업이 본격적으로 시작됐다.

산업통상자원부는 30일 대한상공회의소에서 '신산업유치 지원단' 출범식을 개최하고 국가혁신클러스터에 투자하는 기업들에 대한 5대 지원 패키지를 발표했다.

국가혁신클러스터는 혁신도시, 산업단지, 연구개발특구, 지역대학 등 지역에 존재하는 핵심거점을 연계하고 여기에 기업을 유치하는 것이다. 산업부는 지역 중핵기업 150개 유치를 목표로 하고 있다.

산업부는 국가혁신클러스터에 투자하는 기업들에 금융지원, 보조금, 세제, 규제 특례, 혁신프로젝트 등 5가지를 지원하기로 했다.

IBK기업은행에서 곧 출시하는 금융상품을 통해 시설·운영자금에 대한 금리 추가우대, 융자비율 최대 100% 지원 등을 제공한다.

설비투자액의 최대 24%와 부지매입액의 최대 40%에 대한 보조금 및 세제 지원이 가능하다.

클러스터 내 건축물, 환경시설, 공장설립 등의 허가·승인을 신속히 처리하고 건폐율·용적률 완화 등 73종의 규제특례를 적용할 예정이다.

클러스터 내 산업단지에 지식기반산업집적지구를 지정해 혁신창업 공간 조성과 기업·학교·연구소 간의 네트워크 강화를 유도한다.

산업부는 국가균형발전위원회, 14개 지자체, IBK기업은행, 유관기관 등과 신산업유치 지원 공동 협약식을 하고 지역 중핵기업 150개 유치에 적극 협력하기로 했다.

협약식에서 편광필름을 생산하는 트라이팩스 기업은 충청북도와 투자협약을 체결하고 충북의 행·재정적 지원을 통해 향후 100억원을 투자, 공장증설과 일자리 창출을 하기로 했다.

광주광역시는 신재생에너지 기업인 케이엘쏠라텍 등 6개 기업과 투자협약을 이어나가면서 지역 내 공장 신·증설 투자를 위한 행·재정적 지원을 하기로 했다.

시도별로 마련된 기업유치 상담 부스에서는 비수도권으로 이전, 투자를 고려 중인 약 60여개의 기업이 세제 지원, 보조금, 규제 등에 대해 1대 1 집중 상담을 진행했다.

국가균형발전위원회 이승철 기획단장은 "국가혁신클러스터가 수도권 못지않은 새로운 혁신성장 거점으로 도약할 수 있도록 신산업유치 지원단을 중심으로 역량을 집중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저작권자 © 연합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연합뉴스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