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세정 조세뉴스
"직장인 연령 낮을수록 '칼퇴'…야근도 30대가 가장 많아"BC카드, 고객 21만명 카드사용내역 분석

연령이 낮을수록 오후 6∼7시에 '칼퇴근'하는 비중이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BC카드는 워라벨(일과 삶의 균형)과 관련된 카드 사용내역을 분석한 결과를 3일 발표했다.

이번 분석은 지난해 9월부터 올 3월까지 15주 이상 오전 6∼9시 대중교통을 주 3회 이상 이용한 적이 있고 직장인으로 분류될 수 있는 30∼50대 고객 21만명의 카드 사용내역을 바탕으로 했다.

BC카드는 퇴근시간대 대중교통 승차 이력이 최초에 오후 6시∼6시 59분에 있으면 '칼퇴족'으로, 오후 8시∼8시 59분에 있으면 '야근족'으로 분류했다.

분석 결과 주중 칼퇴족의 비중은 평균 48.1%였다. 금요일이 50.7%, 이른바 '가정의 날'인 수요일이 49.3%로 칼퇴족 비중이 높았다.

연령별로 30대가 칼퇴족의 비중이 42.8%로 가장 높았고, 40대 31.6%, 50대 25.6% 순으로, 연령대가 높을수록 칼퇴족 비중이 낮았다.

연령이 높다고 야근족이 많은 것도 아니다. 야근족 비중은 30대가 35.3%로 가장 많고, 40대 32.5%, 50대 32.1% 순이었다.

30대가 정시에 퇴근하거나 야근하는 이들이 모두 많은 셈이다. 50대는 오후 7시∼7시 50분이라는 '애매한' 시간대에 퇴근하는 비중이 많은 것으로 추정된다.

야근족이 출근 전후로 인터넷으로 물건을 사는 경우가 상대적으로 많았다.

인터넷으로 물건을 사는 시간대의 비중이 출근 전이 25.1%, 출근 중이 22.7%로 칼퇴족보다 각각 3.4%포인트(p), 8.1%p 높았다.

야근족이 대개 퇴근족보다 소비 가능시간이 적어 아침 시간대에 주로 소비활동을 하는 것으로 BC카드는 풀이했다.

칼퇴족은 퇴근 후 백화점·보습학원 업종에서, 야근족은 편의점·주점 업종에서 카드 사용이 많았다.

연령별·성별로 나눠보면 모든 경우 결제비중이 가장 높은 업종은 일반한식이었다.

40대와 50대는 퇴근 후 대형할인점과 슈퍼마켓을 주로 이용하는 반면 30대는 인터넷과 편의점에서 결제 비중이 상대적으로 높았다.

남성은 편의점, 여성은 백화점·서양음식에서 소비가 상대적으로 많았다.

<저작권자 © 연합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연합뉴스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