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회무 세무뉴스
여름 냉방에 첫 에너지바우처…취약계층 60만가구 전기료 지원

한국에너지공단은 올 여름부터 전국의 노약자·장애인 등 취약계층 60여만 가구에 평균 7천원가량의 여름 전기요금 바우처를 지원한다고 지난 15일 밝혔다.

에너지공단은 2015년부터 취약계층에 가구당 겨울 난방비 12만원 안팎을 지원해 왔다. 하절기 에너지비용 지원은 이번이 처음이다.

대상은 노약자, 장애인 등이 있는 생계·의료급여 수급 가구다.

여름 바우처는 7∼9월 전기요금에 적용된다. 9월까지 소진하지 못한 금액은 겨울철 난방비 바우처로 자동 전환된다.

여름 바우처를 받으려면 오는 22일부터 전기료 고지서를 갖고 관할 동 주민센터를 방문하면 된다.

여름 바우처를 신청하면 겨울 난방비 바우처도 별도 신청 없이 받을 수 있다.

자세한 사항은 에너지바우처 콜센터(1600-3190)나 홈페이지(energyv.or.kr)에서 확인할 수 있다.

세무사신문 제748호(2019.5.16.)

<저작권자 © 세무사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세무사신문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