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세정 조세뉴스
역대급 대출 증가세 꺾였나…나라살림·고용 지표도 관심라임 사태 3차 제재심의위 예정…다음 주 경제 주요 일정
다음 주에는 대출을 포함한 금융시장, 나라 살림(재정수지), 고용 관련 최신 지표들이 잇따라 공개된다.

우리나라 경제가 8∼9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재확산 충격에서 어느 정도 회복됐는지 가늠할 수 있는 통계들이다.

우선 정부는 10일 '9월 재정동향'을 발표한다. 재정동향은 세입과 세출 등 나라 살림을 보여주는 지표다.

관리재정수지는 올해 들어 달마다 역대 최대 적자 기록을 새로 쓰고 있다. 국세수입은 점차 개선되고 있으나 그동안 쌓인 적자 때문에 나라 살림은 여전히 어려운 상황인데, 9월에도 이런 흐름이 이어질지 주목된다.

11일에는 통계청의 '10월 고용동향'이 나온다. 앞서 9월 취업자 수는 1년 전보다 39만2천명 줄어 4개월 만에 최대폭 감소 기록을 세웠다.

코로나19 재확산 이후 각종 지표가 반등하고 있는 가운데 고용 상황도 10월 다소나마 개선됐는지가 관심사다.

13일 공개되는 '11월 최근경제동향'에서는 카드 국내 매출액 등 소비 속보치를 비롯해 현재 경기를 짐작하게 하는 통계들을 확인할 수 있다.'
 

[그래픽] 국세수입·관리재정수지 추이
(서울=연합뉴스) 이재윤 기자 = 기획재정부가 지난달 12일 발간한 '월간 재정동향 10월호'에 따르면 국세수입은 192조5천억원으로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17조원이 덜 걷혔다.
올해 8월까지 누적 수입은 줄고 지출은 상당한 폭으로 늘어 통합재정수지는 70조9천억원 적자, 관리재정수지는 96조원 적자를 보였다. 1∼8월 관리재정수지 적자는 1∼7월(98조1천억원)보다는 줄었지만 여전히 100조원에 육박해 2011년 이후 같은 기간 기준으로 역대 가장 많다.

 
한국은행은 11일 '10월 중 금융시장 동향'을 내놓는다.

앞서 9월 동향에서는 은행의 가계대출 잔액이 한 달 새 9조6천억원 늘어난 것으로 나타났다. 월간 증가 폭 최대 기록인 8월 11조7천억원에 이어 두 번째로 많았다. 코로나19 사태와 저금리로 역대급 대출 증가세가 이어졌다는 뜻이다.

특히 '영끌'(영혼까지 끌어모음), '빚투'(대출자금으로 투자) 등의 영향에 신용대출을 포함한 기타대출도 8월 최대 기록(5조7천억원)에 이어 9월 역시 3조원가량 늘었다.

금융권에서는 이런 대출 급증 추세가 금융당국의 '경고'와 은행의 규제 등으로 10월에는 한풀 꺾였다는 분석도 나오고 있다.

13일 나오는 '9월 중 통화 및 유동성' 역시 대출과 밀접한 통계다. 코로나19 사태 이후 기업·가계의 대출 행렬로 시중 유동성이 빠른 속도로 불어나고 있기 때문이다.

금융감독원은 10일 라임자산운용 펀드 사태와 관련해 판매 증권사들을 대상으로 3차 제재심의위원회를 연다.

제재 대상자인 신한금융투자와 대신증권[003540], KB증권에 대한 금감원의 최종 판단이 이날 내려질 것으로 예상된다.

금감원 검사국은 이들 증권사의 전·현직 최고경영자(CEO)에게 '직무 정지'의 중징계를 사전 통보한 바 있는데, 원안이 유지될지 주목된다.

다만 제재심의 결론은 증권선물위원회, 금융위 의결을 거쳐야 최종 확정된다.

<저작권자 © 연합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연합뉴스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