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세정 사회경제
금융위 "항공사 통합, 항공업 조기 정상화 위해 불가피한 선택"도규상 부위원장 "고위험 자산으로 자금유입 동향 모니터링"

도규상 금융위원회 부위원장은 26일 대한항공과 아시아나항공 통합 추진과 관련해 "국유화를 방지하고 효율적 관리를 통해 국내 항공산업의 조기 정상화를 위한 불가피한 선택으로 알고 있다"고 밝혔다.

산업은행의 자금 투입을 통해 이뤄지는 대한항공의 아시아나항공 인수가 조원태 한진그룹 회장의 경영권 방어를 위한 특혜라는 비판이 일각에서 나오자 '통합 불가피론'으로 비판을 차단하려는 발언으로 해석된다.

도 부위원장은 이날 금융리스크 대응반 회의에서 양대 항공사 통합을 거론하며 "구조 개편이 신속하고 효율적으로 추진되면 다수의 일자리를 지키고, 수조원의 정책자금 등 국민 부담을 절감하며 항공업의 경쟁력을 제고하는데 기여할 것으로 기대한다"고 강조했다.

그는 "합병 과정에서 투명하고 건전한 경영과 함께 일자리와 소비자 편익을 지켜나가야 할 것"이라고 부연했다.

또 시중 유동성의 일부가 높은 수익률을 좇아 주식과 부동산 시장 등에 유입되고 있다며 "고위험 자산으로의 자금 유입 동향 등 자산시장의 위험 요인을 면밀히 모니터링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도 부위원장은 아울러 "지난 7월부터 저신용등급 회사채·기업어음(CP) 매입기구(SPV)가 가동되면서 비우량 등급 채권시장의 발행 여건이 개선되고 있는 것으로 평가된다"고 설명했다.

금융위는 내년 1월 13일까지 가동하기로 한 SPV의 매입 기간 연장 여부를 시장 상황 등을 고려해 다음 달 중 결정할 계획이다.
 

<저작권자 © 연합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연합뉴스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