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세정 조세뉴스
서울 집값에 사활 건 국민의힘…4·7보선 '공약단' 금주 출범김종인 "재보선 핵심 키워드는 부동산·증세·성추행"

국민의힘이 내년 4·7 보궐선거 '공약개발단'을 금주 중 구성한다.

29일 복수의 관계자에 따르면 국민의힘 정책위원회는 부동산팀 등 분야별 대응팀을 산하에 둔 공약단을 출범시켜 보궐선거 공약 개발에 본격 착수한다.

핵심 키워드는 '집값'이다.

김종인 비상대책위원장은 전날 당 관계자들과 오찬에서 이번 보궐선거의 핵심 키워드로 "부동산 정책, 증세, 성추행 사건"을 꼽았다고 한다.
김 위원장은 이달 초에도 당 중진들과의 모임에서 집값과 세금을 최대 이슈로 거론한 바 있다.

이에 따라 공약개발단은 집값 상승과 전세난을 불러온 정부·여당의 부동산 규제 정책을 집중적으로 파고 드는 한편, 규제 완화·공급 확대 정책을 대안으로 제시하면서 민주당과 부동산 정책 대결에 나설 것으로 예상된다.

서울시장 보궐선거 출마를 선언한 후보들도 부동산 정책을 제1 공약으로 내세우고 있다
야권 1호 서울시장 출마 선언자인 박춘희 전 송파구청장은 통화에서 "우리 미래인 청년이 집 문제로 연애·결혼·출산을 다 포기하고 있다"며 "청년에게 저렴하게 임대주택을 공급할 수 있도록 구체적인 공약을 가다듬고 있다"고 말했다.

이혜훈 전 의원도 "집 걱정부터 덜겠다"며 부동산 정책을 가장 앞세웠다. 신혼부부와 육아부부에게 특화된 지분적립형 주택단지를 공급하고, 강북·강서 4개 권역에 80층 규모 직장·주거 복합단지를 건설해 청년들의 주거와 일자리 문제를 해결하겠다는 구체적 계획도 내놨다.

가장 최근 출마를 선언한 김선동 전 사무총장도 "주거 문제만은 반드시 해결하겠다"며 "전문가 중심으로 '부동산대책 특별위원회를 가동하겠다"고 밝혔다.
 

<저작권자 © 연합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연합뉴스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