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세정 조세뉴스
근로소득자 상위 0.1% 연봉은 7.7억원…중위소득자의 27배김희곤 의원 분석…상위 1%는 2.7억원으로 중위소득자 9.6배

근로소득자 중 상위 0.1%는 연평균 7억7천만원에 가까운 급여를 받아 중위소득(전체 소득 신고자의 중간값)자의 27배를 버는 것으로 나타났다.

10일 국회 정무위원회 소속 국민의힘 김희곤 의원이 국세청에서 받은 2019 귀속년도 근로소득 1천분위 자료를 분석한 결과, 상위 0.1% 근로소득자 1만9천167명의 연평균 급여는 7억6천760만원이었다.

전체 근로소득을 신고한 사람을 줄 세웠을 때 정중앙에 위치하는 중위소득자의 연평균 급여는 2천820만원으로 파악됐다.

상위 0.1%의 급여가 중위소득자의 27.2배에 달한 것이다.

상위 0.5%로 범위를 넓히면 연평균 급여는 3억6천540만원으로, 중위소득자의 13.0배였다.

상위 1% 연평균 급여는 중위소득자의 9.6배인 2억7천40만원이었고 상위 10%는 7천830만원으로 중위소득자의 2.8배로 나타났다.

평균 결정세액은 상위 0.1%의 경우 2억5천550만원이었다.

상위 0.5%는 1억220만원, 상위 1%는 6천730만원, 상위 10%는 510만원이었다.

중위소득자 평균 결정세액은 20만원으로 상위 계층과 격차가 크게 나타났다.

<저작권자 © 연합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연합뉴스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