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세정 조세뉴스
홍준표 "등판할 때 됐는데"…정세균 "의원님 준비 잘 하길"洪 "사기진작 위로금 또 뿌리나" 丁 "뿌리는 게 아니라 드리는 것"

여야 대권 잠룡으로 꼽히는 정세균 국무총리와 무소속 홍준표 의원이 18일 국회 예결위장에서 신경전을 벌였다.

홍 의원은 이날 정 총리를 향한 질의를 시작하면서 "등판 준비는 하고 계시나"라고 말문을 열었다. 이어 "이재명 지사도 가라앉고 이낙연 대표는 주춤한데, 총리께서 등판하실 때가 된 것 같다"고 했다.

정 총리는 "홍 의원님이 준비를 잘 하시길 바란다"고 맞받았다.

두 사람의 신경전은 질의 내내 이어졌다.

홍 의원은 검찰, 경찰, 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공수처), 국세청을 모두 동원해 '부동산적폐청산위원회'를 만들자고 제안하면서 "(여당은) 그냥 또 떠들고 지나 가는 것 아닌가. 선거 때까지 버텨보자는 것 같다"고 말했다.

정 총리가 "좀 이상한 생각을 가지고 계신 것 같다"고 쏘아붙이자, 홍 의원은 "저는 총리가 이상한 답변을 하고 있다고 생각한다"고 응수했다.

코로나 백신 확보 관련 질문에 정 총리가 해외 사례를 들어 답변하자, 홍 의원은 "간단하게 질문했는데 답변이 긴 것을 보니 잘못하긴 한 모양"이라고 비꼬기도 했다.'

홍 의원이 "문재인 대통령이 이번 가을쯤 집단 면역이 생기면 국민사기 진작을 위한 위로금을 또 뿌릴 수 있다, 이런 말씀 하셨다"라고 하자 정 총리는 "뿌리는 것은 아니고 드리는 것"이라고 날카롭게 반응했다.

홍 의원이 "지난 총선 때도, 보궐선거 때도 (지원금을 주고) 대선 무렵에 또 뿌리려고 자락을 까나"라고 묻자 정 총리는 "의심도 합당한 의심을 하셔야지, 뜬금없는 의심을 하시면 이상하게 보이지 않겠나"라고 되물었다.
 

<저작권자 © 연합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연합뉴스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Back to Top